대전시,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중저준위 방폐물 222드럼 경주 이송
상태바
대전시,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중저준위 방폐물 222드럼 경주 이송
  • 노컷뉴스
  • 승인 2022.08.2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경주 이전. 대전시 제공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경주 이전.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25일 새벽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보관 중인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222드럼을 경주 최종처분장으로 반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원자력연구원내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보관량은 2만 1,281드럼으로 올해 계획물량 400드럼 가운데 이날 222드럼을 반출했고 나머지 178드럼은 오는 12월 중에 반출 예정이다.
 
지난 2018년 핵종분석 오류로 중단됐던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이 2020년 재개되면서 한국원자력연구원 내 방폐물은 2020년 465드럼, 2021년 475드럼이 각각 반출됐지만 현재 3만 1,194드럼을 보관하고 있어 전국 2번째로 많은 양을 보관하고 있다.

현재 보관량을 매년 500드럼씩 반출할 경우 62년이 걸리는 것으로 추산되지만 대전은 임시보관이라는 이유로 수십년째 직간접적인 불이익을 받으면서도 정부 예산 지원이 전무한 실정이다.
 
특히 지난 2015년 방사능방재법 개정으로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이 하나로 원자로 반경 0.8㎞에서 1.5㎞로 확대돼 지자체 의무와 책임은 가중됐지만 정부 예산 지원은 여전히 울주와 기장, 울진과 경주, 영광 등 5개 기초지자체에만 머물고 있다.
 
정부 예산 지원이 없는 대전 유성구를 비롯한 비상계획구역을 관할하는 나머지 16개 기초지자체는 의무와 책임만 있어 시민 안전성 확보를 위한 방사능 방재 및 원자력 안전관리 등을 추진하기에 매우 어려움이 있다는 게 대전시의 입장이다.
 
대전시 한선희 시민안전실장은 "지역 내 보관중인 중․저준위 방폐물 반출이 확대돼 시민 불안과 우려가 해소될 수 있도록 원자력시설에 강력히 촉구하며 방폐물 반출시 안전하게 반출되는지 운행정보 등 사전점검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피해를 감수하고 불안과 우려 속에 있는 방사선비상계획구역을 관할하는 유성구 등 16개 기초지자체 시민들을 위해서 원자력안전교부세(지방교부세법 개정)가 반드시 신설되도록 중앙부처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대전CBS 김화영 기자 young1968@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