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들면 더 세게' 멈추지 않는 이준석에 與 무대응 전략
상태바
'건들면 더 세게' 멈추지 않는 이준석에 與 무대응 전략
  • 노컷뉴스
  • 승인 2022.08.25 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계속해서 윤석열 대통령 및 여당을 향해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당내에서는 제1야당이 더불어민주당이 아닌 이 전 대표가 된 것 같다는 푸념까지 나오고 있는데, 대통령실은 물론 당 지도부도 공개적인 반박을 삼가고 있습니다. 당장은 손해를 보는 것 같아도 이 전 대표의 공세에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가처분 신청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도태시킨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법원에 제출한 자필 탄원서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직격한 것을 두고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탄원서에 실명이 거론된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반박에 나서자, 이 전 대표는 탄원서 유출 논란과 주 위원장의 발언을 연결지으며 날을 세우고 있는데, 당내에서는 가처분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아예 이 전 대표를 상대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재판부에 제출한 상대방의 편지를 자기들이 공개하는 것 부터가 이례적인데 이걸 가지고 폭로니 수류탄의 핀이 뽑혔다느니 등등 하는 것 자체가 후안무치한 것"이라며 "자기들이 공개해놓고 자기들이 평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문화일보에서 '열람용' 이라는 글씨가 숨겨진 채 자신이 법원에 제출한 탄원서가 보도된 것을 근거로 국민의힘 측 변호사가 의도적으로 유출한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탄원서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절대자', '신군부'에 빗댄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는데, 이 전 대표는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가처분 기각을 자신했던 발언을 겨냥해 "법원의 권위에 도전하는 수준의 자신감"이라고 적기도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 윤창원 기자

이를 전해들은 주 비대위원장이 역으로 "이 전 대표가 독재자가 된 것 같다"고 비판하자, 이 전 대표는 탄원서 유출부터 당내 반응까지 조율된 것 같다며 국민의힘을 향해 연이틀 맹공을 퍼붓는 중이다.

이 전 대표는 "여당에 진짜 보수정권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소위 원로니 다선의원이니 하는 분들이 이준석 이야기 해서 일천한 인지도 높여보려는 생각보다는 윤석열 정부에서 얼마나 위험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따져보고 그걸 바로잡는 게 답"이라며 현 정부의 인사 문제, 관저 리모델링 수의계약 논란, 수사개입 의혹을 거론했다.

이어 "뭐가 잦으면 뭐가 나오기 직전이라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 역사는 반복된다. 유승민 악마화해서 유승민 잡으러 다닌 정부가 유승민 때문에 무너졌나? 당이 혼연일체 되어서 유승민 잡으러 다니고 오니 자기 집이 무너진 케이스"라며 "핸드폰 열고 오매불망 체리따봉이나 많이들 기다리시기 바란다"고 여당을 비꼬기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SBS에 출연해서도 "미안하다고 하기는 그렇고, 설명하기도 그러니 아예 이준석 자리를 지우고 비대위로 가자고 담합한 것 아니겠나"라며 "이게 정의롭다, 국민 바라는 사태의 진척이라 보는 분 없을 것이고, 제가 신군부에 비유했다고 하는데 이런 일이 반복되면 신군부"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내에서는 제1야당이 더불어민주당이 아니라 이 전 대표가 된 것 같다는 푸념까지 나오고 있다. 당내 모든 현안이 '이준석발 비대위 가처분'에 묻혀있는 가운데 이 전 대표가 계속해서 정부·여당을 향해 날을 세우고, 당내 반응이 나오면 더 세게 맹공을 퍼붓는 상황이 반복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사태 해결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나서 이 전 대표를 품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같은 방송에서 "보수 정당에는 좋은 게 좋은 거라며, 절대자에게 충성하는 문화가 있다. 그 사람을 결사옹위하기 위해 네가 죽어야 한다는 논리를 받아들였을 때 그렇게 된다"며 "저는 정치를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데, 사람으로서 자존심이 있어서 저를 내쫓은 다음에 저를 품어준다는 것은 모욕적이고, 이런 것을 하기 시작하면 더더욱 사태가 안 좋아진다"고 일축했다.

한 초선의원은 "당내에서 이 전 대표를 포용해야 한다는 기류도 제법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이야기도 못하게 된 것 같다"며 "사태가 확대 재생산될 수록 내홍만 부각되는데, 계속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는 꼴"이라고 말했다.

결국, 당내에서는 멈출 생각이 없는 이 전 대표에게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가처분 결과에 따라 자연스럽게 고사시켜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은 일련의 사태에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이고, 이날 주호영 비대위원장의 반응도 "본인이 안 만난다는데 자꾸 만나자고 하는 것도 경우가 아니다"라거나 "발언 수위가 너무 과하다"는 원론적인 평가에 그쳤다.

한 친윤계 의원은 "달을 보고 짖는 개에게 관심을 줄 필요가 없다"며 "당에서 무슨 말만 나오면 기다렸다는 듯 달려드니 아예 무시하는 것이 답"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의원도 "이 전 대표는 세세한 사실관계 하나도 지지 않으려는 싸움꾼"이라며 "당장은 당이 손해를 보는 것 같아도 무대응 전략으로 나서고, 가처분 신청 결과에 따라 이 전 대표의 영향력이 페이드아웃(fade-out, 점차 감소)되기를 기다리는 것이 맞다"고 언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