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명예회복 총력
상태바
전남도,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명예회복 총력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운영한 '찾아가는 여수·순천 10·19사건 신고·접수'. 유대용 기자
전라남도가 운영한 '찾아가는 여수·순천 10·19사건 신고·접수'. 유대용 기자
전라남도가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명예회복을 위해 추석 연휴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에게 피해 사례를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여수·순천 10·19사건'은 정부 수립 초기, 여수에 주둔하던 국군 제14연대 일부 군인이 국가의 '제주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한데서 비롯됐다.

1948년 10월 19일부터 1955년 4월 1일까지 여수·순천을 비롯한 전남, 전북, 경남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혼란과 무력 충돌 및 진압 과정에서 민간인 다수가 희생됐다.

국가 폭력에 희생된 민간인의 명예회복과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지난해 7월 제정돼 전라남도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를 발족하고 올해 1월부터 내년 1월 20일까지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관련 신고를 받고 있다.

지난 8일까지 진상규명 신고 117건, 희생자·유족 신고 2899건을 받았다.

이 가운데 163건은 전라남도 실무위원회 사실조사를 거쳐 명예회복위원회에 희생자·유족 심사결정을 요청했다.

전라남도는 앞으로도 여순사건 특별법에 규정된 신고·접수 기간에 단 한 건의 피해사례도 누락되지 않도록 수형인 명부 등 국가기록을 활용한 연고자 찾기, 이통장 교육, 향우회와 유족회를 통한 홍보를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박종필 여순사건지원단장은 "여순사건으로 희생된 분 중에는 추석에 사랑하는 부모·형제를 잃고 큰 슬픔에 빠져 제사 지내는 분도 많다"며 "우리의 역사에 다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피해 사례를 아는 분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전남CBS 유대용 기자 ydy2132@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전남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