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징계' 메시지 포착에 정진석 "비대위 맡기 전"[영상]
상태바
'이준석 징계' 메시지 포착에 정진석 "비대위 맡기 전"[영상]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윤리위원 유상범 의원과 나눈 문자에 징계, 경고, 제명 등 언급
이준석 "비대위원장과 징계 상의하고 지시 내리나"…정진석 "한달 전 문자, 윤리위에 영향력 행사 안 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 내용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19일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를 놓고 당 중앙윤리위원회 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나눈 문자 메시지 내용이 알려지면서 '징계 지시' 논란이 일자 정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이 되기 전 대화"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서 촬영, 보도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화면에 따르면, "중징계 중 해당 행위 경고해야지요"란 정 위원장의 말에 유 의원은 "성 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서 촬영, 보도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화면. 윤창원 기자
이날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서 촬영, 보도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화면. 윤창원 기자

이에 이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리는군요"라며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정 위원장은 해당 문자 메시지가 비대위원장으로 지명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에 주고받은 메시지라며 윤리위 측 간 상의·지시했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휴대폰에 뜬 제 문자는 지난달 8월 13일에 제가 유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당시 자신이 비대위원장이 아닌 평의원이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난달 13일 이 전 대표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윤핵관 인사들과 대통령 지도력의 위기를 언급하는 등 비판한 날 나눈 메시지였다는 것이다.

정 위원장은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 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이 (전) 대표는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지만,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김명지 기자 div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