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충남연구원, 도내 농업경영체 공간분석 연구 결과 발표
상태바
충남연구원, 도내 농업경영체 공간분석 연구 결과 발표
  • 정봉희
  • 승인 2022.11.27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진이 펴낸 ‘충남 농업경영체의 공간 분포 정책지도’ 중 ‘충남 지역 연령대별 농업경영체 현황’

충남연구원이 충청남도 농업경영체를 공간적으로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충남 농정 재설계를 위한 충남연구원 ‘정책지도’ 시리즈의 일환으로 제작됐다. 도내 농업경영체의 연령대별·전업 및 겸업별·경작규모별·임대차별 분포 현황은 물론, 관외 거주 농업경영체 현황도 포함됐다.

충남연구원 강마야 연구위원 등 연구진은 “충남 농업경영체의 공간 분포 정책지도에서 충남도 농업경영체 중 남성 경영주가 71.7%를 차지하고, 여성 배우자는 대부분 경영주 외 농업인으로 등록돼 있기 때문에 농업경영체 관련 정책의 수혜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출처: 농림축산식품부 ‘농업경영체 등록정보’, 2022년 9월 기준, 데이터 결측치 제외)에 따르면, 충남의 농업경영체(경영주 농업인+경영주 외 농업인)는 29만1006명이고, 이 중 경영주 농업인은 19만9983명(남성 14만3447명, 여성 5만6536명), 경영주 외 농업인(배우자, 부모, 자녀, 형제·자매 등)은 9만1023명으로 나타났다.

행정 통계 기준인 경영주 농업인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충남 도내 농업경영체의 평균 연령은 68세였다. 이 중 50대 이하는 4만4870명(22.4%), 60대~70대가 11만4495명(57.3%), 80대 이상은 4만618명(20.3%)으로 60대 이상이 77.6%를 차지했다.

강 연구위원은 “전업농은 14만9694명(74.9%), 겸업농은 5만289명(25.1%)으로 파악됐다”며 “충남 농업 소득은 평균 1400만원 수준으로 열악해 전업농 못지않게 겸업농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 속에 농업경영체의 경영 안전망 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정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충남에 농지를 두고 관외에 거주하는 농업경영체(경영주 농업인 기준)는 2만1292명이고, 실제 경작 면적은 총 1억7330만㎡다. 이는 도내 총 경작 면적의 8.9%에 해당한다. 지역별로 보면 농지 필지 수는 경기도(32.2%), 대전(28.3%), 세종(11.6%) 순이었다.

강 연구위원은 “주로 인근 대도시인 경기, 대전, 세종 등에 거주하면서 자경 비율이 높은데, 실제 경작 여부를 증명할 수 있는 정책 설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경영체의 고령화에 대응하는 연령대별 차등 지원 정책은 물론, 청년층에 농사지을 땅을 제공한다거나 은퇴층의 경영 이양을 유도하는 정책 등도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충남연구원은 ‘농지 소유주체’를 시작으로 이번에 ‘농업경영체’, ‘농어민수당 등 주요 농업 지원정책’을 주제로 연속 발표할 예정이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더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언론연락처:충남연구원 기획경영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9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