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이태원 참사 유족협의회, 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상태바
이태원 참사 유족협의회, 철저한 진상규명 촉구
  • 국제뉴스
  • 승인 2022.12.2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컨트롤, 참사 당일 무엇 했나?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장혜영 정의당·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산하 진상규명 시민참여위원회는 2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없는 진사규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장혜영 정의당·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산하 진상규명 시민참여위원회는 2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역없는 진사규명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산하 진상규명 시민참여위원회는 27일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1차 기관보고와 관련해 주요 과제를 제시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장혜영 정의당·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유족협의회 등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관보고의 대상인 대통령실 국정상황실,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는 재난관리체계 상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수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들 기관은 전반의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재난이 발생했을 시 빠른 초동조치를 통해 재난수습에 필요한 인력과 자원을 동원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하지만 참사 당일, 무엇을 보고받고 어떤 조치를 했는지 명확하게 드러난 바 없어 이들 기관의 판단과 조치가 적절했는지 분명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찰청, 서울경찰청, 용산경찰서 등을 상대로 부실한 대응계획, 작동하지 않은 보고체계, 상황의 축소⋅은폐, 진상규명에 비협조적인 태도 등 경찰에게 제기되는 다수의 의혹 등이 빠짐없이 해소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들 기관들은 참사 당일 매뉴얼에 따라 상황을 보고받고 보고했는지 그렇지 못했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검증되어야 하고 또한 상황실과 당직실 등의 근무일지의 원문 등 참사 다일 근무현황을 다시 한번 확인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