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김병수 김포시장, 기재부 심의 참석 '구래·마산' 정부와 통(通)했다
상태바
김병수 김포시장, 기재부 심의 참석 '구래·마산' 정부와 통(通)했다
  • 국제뉴스
  • 승인 2023.01.0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포시
사진/김포시

(김포=국제뉴스) 김흥수 기자 = 경기도 김포시 구래·마산동이 ‘혁신과의 융화’를 예고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6일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구래·마산동 미래산업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을 적극 설득했다.

김병수 시장은 이날 열린 기재부 심의 당시 단순히 주택공급 방식 또는 채우기식 산업 유치가 아닌 ▲자족기능 강화 및 부가산업 확충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용도로 구래·마산동이 혁신돼야 함을 강조했다.

연장선상으로 김병수 시장은 구래·마산동에 미래산업 융복합 클러스터가 조성될 경우 작년 11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김포한강2 콤팩트시티(현 정부 첫 신도시) 및 ▲서울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과 함께 김포경제 경쟁력 및 시너지 효과 등을 끌어올릴 수 있음을 부각시켰다.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가 열린 모습이다.
기획재정부 주관으로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가 열린 모습이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구래동(5만5000㎡) 마산동(2만9000㎡)의 유휴국유지를 토지개발 신규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해당 부지는 기재부 소유 국유지로 향후 미래산업 융‧복합 클러스터 및 대형상업시설, 문화복합시설로 조성될 계획이다.

김포시와 정부는 향후 구래·마산동 토지 기능을 구체화 시켜 ▲미래산업 선도 및 지역경제 상생 활성화 ▲김포시 명소화로 “김포에 산다”는 자부심을 높이는 새로운 랜드마크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토지의 용도 및 기능은 향후 국유재산정책심의회의 사업 계획 수립 승인 절차를 통해서 확정될 예정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이번 국유지 위탁개발을 통해 신도시 내 자족기능 인프라 공간이 확충되도록 사업 계획 수립 단계부터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성공적인 개발과 신속한 사업추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수 기자 khs7163@hanmail.net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