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서울시, 설 연휴 터미널 5곳→시외 또는 고속버스 2,593대 증편 운행 
상태바
서울시, 설 연휴 터미널 5곳→시외 또는 고속버스 2,593대 증편 운행 
  • 국제뉴스
  • 승인 2023.01.11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국제뉴스) 박진주 기자 = 서울시는 "설 연휴를 앞두고 시민들의 귀성, 귀경길 지원을 위해 서울을 출발하는 시외버스와 고속버스를 증편운행 한다"고 밝혔다.

시는 또 "설 연휴 대비 터미널 운영 계획을 마련, 버스 운행 증차와 터미널 시설물 안전 대책을 수립했다"며 "연휴 기간 동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운행 규모가 대폭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서울 시내 고속버스터미널은 △ 서울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 △ 동서울 △ 서울남부터미널 △ 상봉터미널 등 5개이며, 평시보다 운행 횟수는 일일 704회(21%), 인원은 약 2만 1천명(36%)이 늘어난 약 8만여명의 승객을 수송할 예정이다.

아울러 평시대비 증차 현황은 운행 대수 2,593대(435대․20%↑), 운행 횟수 4,054회(704회․21%↑), 수송인원은 80,204명(21,221명․36%↑) 등이다.

이 밖에도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이동 자제를 권고했던 작년과 달리 이동 승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년대비 수송인원을 약 23% 확대했다.

윤종장 도시교통실장은 "설, 연휴 전부터 선제적으로 시민 이동 편의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교통편 이용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 생활 방역 수칙을 준수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증차 운행은 연휴 3일 전인 오늘 18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실시된다.


박진주 기자 pearl_news@naver.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