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박희조 동구청장, "대전역세권과 대청호는 동구 르네상스의 핵심이다!"
상태바
박희조 동구청장, "대전역세권과 대청호는 동구 르네상스의 핵심이다!"
  • 박근형 취재국장
  • 승인 2023.01.14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동구 르네상스 시대 원년 선언
대전역세권과 대청호 발판으로 대전 발전 이끌어 옛 명성 회복하겠다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사진제공=대전 동구청)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사진제공=대전 동구청)

박희조 대전 동구청장이 2023년을 ‘동구 르네상스 시대’의 원년으로 선언하고, 대전역세권과 대청호를 발판으로 대전의 모태도시로서 옛 명성을 되찾겠다고 13일 밝혔다.

대전역세권개발은 대전시와 동구의 숙원사업으로 대전역세권이 지난 2020년 혁신도시로, 2021년에는 도심개발융합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개발에 탄력을 받았으며 올해 상반기 중 복합2구역 사업시행계획을 인가해 개발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더불어, 지난해 12월 30일 소제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이 민간사업자 공모에 들어가면서 정주여건의 개선이 기대됨에 따라 박 청장의 기상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방산기업 유치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박 청장은 인프라 개선에 그치지 않고 동구 대표축제(가칭 소제레드블루스축제) 개최 등 대전역세권을 관광 콘텐츠화하겠다는 생각이다.

대청호 역시 동구의 오랜 숙원 사업으로 구는 지난해 11월 ‘대청호를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민관협의체를 발족하고 논리 개발과 활용방안 수립 등 가시적 성과 창출에 나섰다.

박 청장은 지역경제 활성화의 첫발로 지난해 행정안전부 지방규제혁신회의에서 대청호 환경정비구역 내 음식점 면적 확대와 민박업 허용 등을 건의했으며 낮은 수준부터 단계적으로 대청호 활성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 대청호자연수변공원 일원에 장미원을 조성해 2025년부터 매년 5~6월경 대청호 장미축제를 개최하는 등 기존과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해 대청호를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발돋움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2023년은 ’동구 르네상스 시대‘의 원년으로서 대전역세권과 대청호 활성화를 발판으로 동구가 다시 대전 발전을 이끌 선도도시로서 옛 명성을 되찾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