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대전시, 지역사회통합돌봄 강화... 10년간 1,052억 원 투입
상태바
대전시, 지역사회통합돌봄 강화... 10년간 1,052억 원 투입
  • 박근형 취재국장
  • 승인 2023.01.1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지역사회통합돌봄 민관협의체‘중장기 발전계획’심의,... 2032년까지 단계적 사업추진
대전시는 지난 13일 지역사회통합돌봄민관협의체 사업 심의회를 개최하여 대전형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발전계획(2023년 ~ 2032년)을 승인하고 오는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시는 지난 13일 지역사회통합돌봄민관협의체 사업 심의회를 개최하여 대전형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발전계획(2023년 ~ 2032년)을 승인하고 오는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시는 지난 13일(금) 오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사회통합돌봄민관협의체 사업 심의회를 개최하여 ‘대전형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발전계획(2023년 ~ 2032년)을 승인하고 오는 3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대전형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발전계획(2023년~2032년)은 “모든 시민이 살던 곳에서 돌봄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는 일류복지 대전 실현”을 목표로 수립됐다.

13일 개최된 심의회는 부위원장인 류진석 충남대 교수 등 20명의 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시가 제시한 5대 전략 20개 과제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노인, 장애인, 아동, 고독사 대상 등 가족구조의 변화에 따른 돌봄 대상이 2032년에는 10만여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번 계획에 맞춰 대상별 돌봄에서 통합 돌봄으로 단계적 개선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번에 수립한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 발전계획’은 ▲대전형 통합돌봄 5대 기본 돌봄사업 ▲대전형 통합돌봄 전달체계 구축 ▲대전형 스마트돌봄 도시조성 ▲방문건강의료 지원강화 ▲지역사회통합돌봄 공공과 민간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5대 전략 20대 과제로 추진된다.

첫째, 대전형 통합돌봄 ‘5대 기본돌봄사업’으로 일시재가서비스, 주거편의서비스, 이동지원서비스, 영양급식 서비스, 단기시설 서비스를 제공하여 돌봄이 필요한 모든 시민에게 기본돌봄을 제공한다.

둘째, 행정지원체계 구축, 자치구 지원단운영, 통합돌봄창구 및 케어회의운영, 통합돌봄사례관리 체계를 구축하여 통합돌봄사업의 체계적 추진을 위한 ‘전달체계구축’에 나선다.

셋째, ”스마트돌봄 도시조성“을 통해 다양한 돌봄로봇, 기기를 보급하여 개인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돌봄컨텐츠와 긴급돌봄센터, 스마트주택을 마련한다. 향후 스마트돌봄 통합지원 센터를 구축하여 돌봄, 정보, 안전, 여가, 건강 등을 통합 지원하는 도시로 변화시킬 예정이다.

넷째 ‘방문건강의료 지원’을 강화한다. 재택의료 통합지원센터 설치하여 찾아가는 건강 의료를 강화하고, 퇴원환자 발굴 및 관리의 체계화, 장애인 병원(시설)퇴원시 돌봄연계 강화와 재활 및 사회적응을 위한 체험주택, 자립주택, 다양한 재활서비스 프로그램을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통합돌봄사업을 위해 대상자 발굴 및 창구, 연계기관으로 재가복지서비스 기관(시설), 서비스 제공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상호 협의와 조정을 통한 서비스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종합사회복지관,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재가복지시설(센터)등 과 협력하고, 대전사회서비스원과 돌봄사업 지원을 위해 연구, 컨설팅, 평가, 매뉴얼, 통합돌봄 종사자 교육, 그리고 통합돌봄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상담, 신청접수, 선정, 지원, 돌봄사례관리 등 효율적인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중장기 발전계획에 따라 향후 10년간 1,052억 원의 사업비로 소요될 것으로 판단하고, 자치구와 함께 국비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한 예산확보에 함께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여 효율성과 효과성을 강화하여 돌봄이 필요한 모든 시민이 돌봄을 통해 행복한 대전을 만들어간다는 구상이다.

우선 올해는 시비와 구비 총 24억의 예산을 확보하여 ▲대전형 통합돌봄 5대 기본돌봄사업(13.6억 원 )▲행정전달쳬계 강화 및 자치구 특화사업(5.5억 원) ▲스마트 기기보급(2.4억 원) ▲찾아가는 방문건강서비스(2억 원) ▲민간협력네트워크사업(5천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역사회통합돌봄 민관협의체 위원장인 이택구 시 행정부시장은“대전형 통합돌봄중장기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하여 전국 최고의 일류복지도시 만들어갈 예정”이라며, “대전형 통합돌봄을 전국 최고 복지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위원장인 충남대 사회복지학과 류진석 교수는“노인, 장애인 등을 위한 통합돌봄사업은 시대적 요청 사항이며, 하루빨리 돌봄정책을 통해 지역의 다양한 대상자에 대한 돌봄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지혜가 지금 필요한 상황”이며, 대전시가 마련한 대전형 지역사회통합돌봄 중장기발전계획이 제대로 실천될 경우 어느 도시보다 진보된 복지도시로 사랑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