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3-01-31 12:25 (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여당 "민주당 설 민심 왜곡 간담회일 뿐"
상태바
여당 "민주당 설 민심 왜곡 간담회일 뿐"
  • 국제뉴스
  • 승인 2023.01.2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늦었지만 이재명 방탄의 늪에서 빠져나와야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국민의힘은 24일 "더불어민주당의 설 민심 기자간담회는 '이재명 범죄리스크'에 대한 '설 민심 왜곡 간담회'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검찰은 이재명 대표가 정진상씨 등 자신의 정치·부패 공동체와 대장동 일당 간의 대장동 428억 원 뇌물 약속을 승인했다고 김만배씨의 공소장에 적시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논평했다.

특히 "이재명 범죄리스크가 현실화, 구체화 될수록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방탄은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민생이라는 간판을 걸고 '자기 방탄 장사'를 계속하겠다는 양두구육(羊頭狗肉)의 '내부 단속 메시지'인 것"이라며 "민주당은 오늘 민생을 앞세운 '설 민심 기자간담회'를 열었지만, 민생은 포장지에 불과하고 검찰이 대장동 도둑 잡는 수사를 '검찰 독재', '정적 제거'라며 비난을 퍼부었다"고 지적했다.

이는 "설 밥상에 오른 '이재명 범죄리스크'에 대한 국민 비난의 화살을 현 정부로 돌려보려는 ‘설 민심 왜곡 간담회'일 뿐이었다"면서 "국회는 민생을 챙기는 것이 일이고, 검찰은 도둑 잡는 것이 일이다"고 밝혔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하는 본분을 직시하고 늦었지만 이재명 방탄의 늪에서 빠져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의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민의 엄중한 민생 회복 명령을 받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영회 기자 asianews24@gmail.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