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립합창단, 20일 한전 한빛홀서 역사와 음악이 만난 특별공연
상태바
나주시립합창단, 20일 한전 한빛홀서 역사와 음악이 만난 특별공연
  • 국제뉴스
  • 승인 2024.06.1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국보훈의 달 기념, 역사학자 주진오 교수 해설 공연
ⓒ 나주시
ⓒ 나주시

(나주=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나주시립합창단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공연을 갖는다.

나주시는 오는 20일 오후 7시 30분부터 한국전력 본사 한빛홀에서 '역사학자 주진오 해설로 듣는 거리의 노래'라는 주제로 시립합창단 공연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세계 각국에서 벌어진 혁명, 저항운동 등에서 영감을 받은 곡들로 채운다.

뮤지컬 '레미제라블', 밥딜런의 '바람만이 아는 대답', '아리랑', '비목' 등을 감동 뭉클한 합창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을 역임했던 역사학자 주진오 교수의 해설을 더해 역사와 음악이 어우러진 색다른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사전 문자 예매하면 된다. 티켓은 당일 현장에서 오후 6시부터 선착순으로 배부한다.

나주시 관계자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민중 투쟁과 희생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희망찬 미래를 함께 그려보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무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합창 공연에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류연선 기자 rysnews@naver.com

<국제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