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최종편집2021-03-08 14:16 (월) 기사제보 로그인 회원가입
WHO "코로나 중간숙주, 천산갑 아닌 토끼 또는 오소리"
상태바
WHO "코로나 중간숙주, 천산갑 아닌 토끼 또는 오소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2.1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시 화난시장 - SCMP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에 파견됐던 세계보건기구(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이 코로나19의 중간 숙주가 천산갑이 아니라 토끼 또는 족제비 오소리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초 중국의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박쥐에서 발원해 중간숙주인 천산갑을 거쳐 인간에게 전염됐을 것이라고 추정해 왔다.

그러나 이번 중국 우한에 파견된 WHO의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은 토끼와 족제비 오소리가 중간숙주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조사팀은 코로나19가 처음 발현한 것으로 추정되는 우한 화난수산시장에서 관련 샘플을 확보하고 자세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팀은 화난시장에서 족제비 오소리, 토끼 등의 사체를 확보하고 관련 조사를 진행중이다. 족제비 오소리와 토끼는 남중국 지방에서 흔히 발견되는 동물이다.

최근 WHO 조사팀은 4주간 중국을 방문하고 관련 조사를 진행해 왔다.

앞서 중국의 과학자들은 코로나19 발병 직후 코로나19의 중간숙주가 천산갑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중국 화난농업대학 연구진은 지난해 연초 "야생동물한테서 추출한 1000개 샘플을 검사한 결과, 천산갑에서 나온 균주 샘플과 확진 환자의 코로나19 게놈 서열이 99% 일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같이 밝혔었다.

 

천산갑 © 뉴스1 자료 사진

중국 연구진이 지목한 천산갑은 멸종위기종이지만 중국에서는 고가에 대량으로 밀거래되고 있다. 천산갑의 고기나 비늘 등은 중의학 재료로 쓰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