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 위독설…암세포 전이로 최근 상태 악화
상태바
'췌장암 투병' 유상철 감독 위독설…암세포 전이로 최근 상태 악화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이 6일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시무식과 함께 진행된 '2020년 인천유나이티드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 후 식사 자리에 깜짝 등장, 선수 및 서포터즈 회원에게 인사하고 있다. (인천유나이티드 제공) 2020.1.6/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명예감독의 몸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암세포가 전이, 한쪽 눈까지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8일 스포츠니어스에 따르면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유상철 감독이 치료 중 고비를 맞았다. 매체는 "유 감독이 암 세포가 뇌까지 퍼져 한쪽 눈이 실명된 상태"라고 전했다.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은 유 감독은 항암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그는 최근까지 다큐멘터리를 통해 항암 치료를 이겨내는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다큐멘터리에서 "몸 상태가 예전보다 좋아졌다"며 씩씩하게 투병 중인 사실을 밝혔다. 송종국, 이천수, 최진철 등 2002년 한일 월드컵 동료들과 건강하게 대화 나누는 모습도 공개하면서 완치에 대한 희망을 이어나갔다.

지난 2019년 5월 인천의 제9대 사령탑으로 선임된 유상철 감독은 시즌 중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안정이 필요했으나 유 감독은 끝까지 팀을 이끌며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이후에야 치료에 들어갔다.

스스로 고통의 시간을 보내면서도 인천 구단에 대한 식지 않는 열정과 애정도 보여줬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여름 인천이 연패에 빠지자 인천 사령탑 복귀설 등도 나왔지만 완벽하게 회복된 상태가 아니라는 진단과 주위 만류에 따라 명예감독으로 남은 채 치료에 전념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