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사건 합동감찰 첫 회의…'공정성 논란' 박은정 불참
상태바
한명숙 사건 합동감찰 첫 회의…'공정성 논란' 박은정 불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2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는 29일 '한명숙 재판 모해위증 교사 의혹' 뿐만 아니라 검찰의 부적절한 직접수사 관행을 바로 잡기 위한 합동감찰을 위한 첫 연석회의를 열고 합동감찰의 원칙과 방향, 제도개선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사진은 29일 경기 과천정부청사 법무부. 2021.3.2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한명숙 재판 모해위증 교사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29일 합동감찰을 위한 첫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가량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에서 실무자급 연석회의를 열고 합동감찰의 원칙과 방향을 논의했다. 법무부에선 박진성 부장검사(사법연수원 34기), 장형수 부부장검사(35기)가, 대검에선 허정수 감찰3과장과 임 부장검사가 참석했다.

당초 박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도 이날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대검 측 인원이 2명이고 실무 회의인 점을 고려해 참석하지 않았다. 류혁 감찰관과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역시 실무자급 회의라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대검 감찰부의 감찰 진행 경과를 확인하고, 향후 역할을 분담하는 등 감찰 계획을 협의했다. 아울러 합동감찰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감찰 참여자들 전원에게 보안각서를 제출받기로 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부가 감찰 진행 경과와 처리 방안, 개선 계획 수립 등 업무 수행 전반을 긴밀히 협의하여 합동감찰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