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첫 달러 순매입…외환 순거래액 115억달러
상태바
작년 4분기 첫 달러 순매입…외환 순거래액 115억달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31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3.4/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외환당국이 지난해 4분기(10~12월) 외환시장 안정화를 위해 115억4300만달러를 순매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31일 한국은행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시장안정조치' 내역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외환당국이 외환시장에서 실시한 외환 순거래액은 115억4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9년 3분기 외환당국이 외환 순거래액을 발표한 이후 첫 순매입이다. 외환 순거래액은 총매수와 총매도의 차이를 의미한다.

통상 환율은 기본적으로 시장에서 결정된다. 다만 환율이 급등하거나 급락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협할 정도로 쏠림현상이 발생하면 외환당국이 외환보유액을 사용해 달러를 사거나 팔아서 시장 상황을 안정화한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달러/원 환율이 많이 떨어졌으며, 다른 주요 통화에 비해서도 하락 속도가 빠른 편이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외환시장에서 달러화가 약세를 나타내고, 반대로 원화가 강세를 나타내자 외환당국이 달러를 사들여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지난해 1분기에는 외환당국이 외환시장 개입 순거래내역을 밝힌 이후 최대 순매도 규모인 58억5100만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발(發) 금융시장 패닉현상으로 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자 시중에 달러를 푼 것이다.

이어 2분기에는 3억4500만달러 순매도가 이어졌고, 달러 약세 기조가 완만하게 나타난 3분기에는 순거래액이 0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