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의원 '김영란법 위반' 의혹 사건 충북경찰 반부패수사대서 수사
상태바
영동군의원 '김영란법 위반' 의혹 사건 충북경찰 반부패수사대서 수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3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청 전경© 뉴스1 DB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영동군의회 A의원의 김영란법 위반 의혹 사건을 충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수사한다.

31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부정청탁금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A의원 사건을 지난 15일 영동경찰서로부터 넘겨받았다.

현재 경찰은 서류 검토 등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안인 만큼 청 차원에서 사건을 살펴보기로 했다"면서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전했다.

A의원은 남편 부탁을 받고 특정 업체가 영동지역 마을 경로당에 노래방 기기를 납품하도록 도와준 혐의를 받는다.

영동군은 2019년 생활개선 사업 명목으로 용산·학산면 등 마을 경로당에 노래방 기기 설치 보조금을 지원했다.

경로당 한 곳당 최대 300만 원(자부담 제외)씩 모두 9500여만 원을 보조했다. 특혜 의혹을 받는 업체는 경로당 20곳에 노래방 기기를 납품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김영란법은 '계약 관련 법령을 위반해 특정 개인·단체·법인이 계약의 당사자로 선정 또는 탈락하도록 하는 행위'를 금지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3자를 위해 공직자에게 부정 청탁을 한 공직자 등도 과태료를 물린다.

앞서 영동서는 지난해 11월 A의원을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보강수사 요청 명목으로 사건을 돌려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