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에 송병기 전 울산부시장 "허위 보도 법적 대응"
상태바
부동산 투기 의혹에 송병기 전 울산부시장 "허위 보도 법적 대응"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3.31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울산시 송병기 전 경제부시장이 매입한 북구 신천동 209-11번지 일원 모습. © 뉴스1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59)이 교통건설국장 재임 시절 울산 북구에 땅을 매입해 큰 시세차익을 얻었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한 언론이 제기하자, 울산시와 송병기 전 부시장이 일부 기사 내용이 허위라며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3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송 전 부시장은 교통건설국장으로 재직하던 2014년 12월 4일 울산 북구 신천동 209-11번지 땅 1215㎡(368평·밭)을 자신과 부인, 지인 부부 등 4명이 지분을 나누는 형태로 매입했다.

송 전 부시장은 이 가운데 자신 명의로 237㎡(72평)를 2억3000만원에, 아내 명의로 200㎡(60평)를 2억원에 각각 매입했다.

송 전 부시장은 5년 뒤인 2019년 12월 26일 자신과 아내의 땅을 7억9000만원에 팔아 3억6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

보도에서 "송 전 부시장이 주택건설 사업 인허가 업무를 담당하던 건설교통국장 재직시 땅을 산 뒤 불과 4개월 만에 울산시는 이 땅과 50m 떨어진 곳에 대한토지신탁이 요청한 주택건설 사업계획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민선 7기 경제부시장으로 재직 당시인 2019년 6월 울산시가 송 전 부시장이 매입한 땅 바로 옆에 도로를 내는 사업비 명목으로 울산 북구청에 특별조성교부금 20억원을 내려줬다"며 송 전 부시장이 직권을 남용해 본인 소유의 땅값을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송 전 부시장은 "당시 주택건설 사업 인허가 업무는 도시창조국의 건축주택과 소관 업무로 교통건설국의 업무와 연관이 없기 때문에 주택 건설 사실도 알지 못했다"며 "땅의 원 소유주인 같은 아파트 친한 주민이 3년전 판 것을 되사야 된 상황에서 돈이 부족하다며 함께 매입하자고 부탁해 대출을 받아 공동명의로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울산시도 언론보도 의혹에 대해 즉시 자료를 내고 "주택건설 인허가 업무는 도시창조국(건축주택과) 소관 업무로 송 전 부시장이 국장이던 교통건설국과 업무가 아니기에 바로 잡는다"며 당시 주택개발 허가공문을 공개했다.

송 전 부시장은 "언론에서 투기 의혹을 제기한 해당 부지는 이미 지난 2019년 말 또 다른 언론 등에서 문제를 제기해 땅을 같이 사자고 제의한 지인인 공동지분자에게 팔았다"며 "북구에 내려간 특별조정교부금에 대해서도 전혀 알지 못했으며, 개입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며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이와 관련해 북구청 관계자는 "당시 특별조정교부금 20억원은 북구청이 도로 개설을 위한 땅값 보상을 위해 울산시에 요청해 예산담당관실에서 교부받아 집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송 전 부시장은 "경제부시장일 때 예산담당관실에서 북구청의 요청으로 내려 준 조정교부금을 교통건설국에서 맡은 업무로 인식하도록 독자들을 교묘하게 홀리고 있다"며 "허위사실을 악의적으로 보도한 언론사를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고, 법적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