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불가"
상태바
日매체 "위안부 기록물,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불가"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1월 이경희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시민모임 대표가 1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나눔의 집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문제,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를 위한 민간 국제모금운동 전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11.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이 유네스코의 세계 기록유산에 등재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고 일본 우익성향 매체 산케이신문이 2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지난 1일 가맹국의 반대가 있을 경우 기록유산 등재를 무기한 보류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변경하기로 했으며, 7일 시작되는 유네스코 집행위원회가 이 안을 승인할 전망이다.

이 안이 승인되면 유네스코는 새로운 제도를 기반으로 지난 5년간 중지됐던 기록유산 신규 등재 신청을 재개할 것으로 산케이는 내다봤다.

지난 2016년 한국과 일본, 중국 등 8개국 14개 민간단체와 영국 임페리얼 전쟁박물관은 위안부 관련 자료 2744건을 모아 '일본군 위안부의 목소리'란 이름으로 기록유산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했고 유네스코는 판단을 보류한 뒤 신규 접수를 중단하고 개정안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일본은 유네스코의 최대 지원국 중 하나다.

유네스코의 이번 제도 개혁안은 기록유산 신청 자격을 민간 단체가 아닌 국가에만 부여하고, 90일 이내에 다른 가맹국의 이의 제기가 있을 경우 취하되지 않는 한 심사를 무기한 보류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산케이는 일본이 이의를 취하하지 않을 것이기에 위안부 관련 자료의 세계 기록유산 등재는 사실상 가능하지 않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 위안부 자료는 기존 제도 하에서 신청됐기에 새로운 제도의 적용 대상은 아니나 새 제도가 출범하면 위안부 건도 이에 따르는 게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유네스코 사무국은 이 사안을 놓고 중개자를 지명해 한일 당국의 협의를 촉구했지만, 양측의 대화는 타결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