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런닝맨' 양측 "논의 끝에 하차 결정" 11년 동행 아름다운 마무리(종합)
상태바
이광수·'런닝맨' 양측 "논의 끝에 하차 결정" 11년 동행 아름다운 마무리(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27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광수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이광수가 11년 만에 SBS '런닝맨'을 떠난다.

이광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27일 "이광수가 오는 5월24일 녹화를 마지막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이광수는 지난해 사고로 인한 부상과 관련, 꾸준한 재활 치료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촬영 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있었다"며 "이에 사고 이후부터 멤버들과 제작진, 소속사와 긴 논의 끝에 몸과 마음을 재정비할 시간을 가지기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1년이라는 짧지 않은 기간을 동고동락한 프로그램이기에 하차라는 결정을 하기까지 쉽지 않았지만 추후 활동에서 더 좋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기 위한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그동안 '런닝맨'을 통해 이광수에게 보내주신 많은 관심과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드리며 이광수는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0년 7월 '런닝맨' 첫 방송부터 함께한 원년멤버인 이광수는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발목에 부상을 당했다. 당시 '런닝맨' 녹화에 불참했다가, 그해 3월 방송을 통해 복귀했다.

'런닝맨' 측도 이광수의 하차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제작진은 "이광수는 지난해 교통사고 후 다리 재활 과정을 거치며 최상의 컨디션이 아님에도 '런닝맨'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으로 재활 치료와 촬영을 동시에 임했다"면서도 "하지만 이광수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를 병행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고 이에 대한 고민을 멤버들과 제작진이 함께 이야기했다"고 했다.

제작진은 "멤버들과 제작진은 '런닝맨'에서 이광수와 더 오랜 시간 함께 하고 싶었으나, '런닝맨 멤버'로서 이광수의 의견도 중요한 만큼 장기간의 대화 끝에 그의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면서 "아쉽게 아름다운 이별을 하게 됐지만, 힘든 결정을 내린 이광수와 멤버들에게 시청자 분들의 따뜻한 응원과 격려 부탁드리며 '런닝맨' 멤버들과 제작진 역시 '영원한 멤버' 이광수를 응원하겠다"고 했다.

이광수는 '런닝맨'의 원년 멤버로 11년 동안 팀의 주축 멤버로 활약했다. 유쾌하고 센스있는 입담은 물론 '배신자' '아시아프린스' 등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며 안방에 큰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11년간 추격, 추리, 여행 등 '런닝맨'의 다양한 포맷 변화에 발맞춰 몸을 사리지 않는 자세로 임해 호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