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검사키트 오늘부터 판매…"양성 땐 즉시 PCR검사, 음성도 수칙 준수해야"
상태바
자가검사키트 오늘부터 판매…"양성 땐 즉시 PCR검사, 음성도 수칙 준수해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2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약국 및 인터넷 판매를 하루 앞둔 29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SD BIOSENSOR(에스디 바이오센서) 오송 공장에서 직원들이 시중에 판매할 코로나19 항원 자가진단 키트를 최종 점검하고 있다. 자가진단키트는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5분 만에 확인할 수 있다. 2021.4.2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가 29일부터 시작됐다. 방역당국은 "자가검사 결과 양성인 경우 지체 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음성이더라도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자가검사키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사항에 따라 호흡기 감염증상이 있는 개인이 신속한 확진검사가 어려울 경우 보조적 수단으로 사용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23일 항원 방식의 자가검사키트 제품 2종(SD바이오센서·휴마시스)에 대해 조건부로 품목허가한 바 있다. 가격은 개당 8000~1만원 선으로, 한미약품 온라 관계사인 약국영업·유통 전문회사 온라인팜에서는 이날부터 SD바이오센서 자가검사키트가 2개 묶음 1만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자가검사키트는 직접 콧속(비강)에서 채취한 검체를 키트에 떨어뜨려 양성·음성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이다. 감염여부는 15~30분 안에 눈으로 확인 가능하다.

키트에 붉은색 두 줄(대조선C, 시험선T)이 나타나면 양성이다. 이 경우 반드시 방역당국이 운영중인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기존의 검사법인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붉은색이 한 줄(대조선C)만 나타나면 음성이다.

정 청장은 "자가검사 결과 양성이면 지체 없이 PCR검사를 받고, 음성이더라도 위음성일 수 있어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는 PCR검사를 별도로 받는 것이 필요하다. PCR검사를 확인하기 전까지 (자가검사 결과가) 양성자인 경우는 자가격리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안전하고 효율적인 검사를 위해서 방역당국의 안내사항과 식약처의 허가사항 그리고 각 제품의 사용설명서 등을 정확하게 이해하시고 사용해 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반응시간이 초과하거나 검사 시에 이물질로 오염된 경우에는 가짜 양성이 나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며 "자가검사 전후에는 주변을 환기하고 깨끗하게 손을 씻고 검사를 해 주시고, 검사에 사용한 면봉, 키트, 장갑 등은 비닐에 밀봉해 잘 폐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검사 결과가 양성일 경우는 바이러스를 전염시킬 수 있는 물질이 들어있을 수 있어 선별진료소를 찾을 때 검사 폐기물 폐기를 요청해달라"고 덧붙였다.

방대본과 식약처는 자가검사키트 사용원칙 및 유의사항 등 안내자료를 질병관리청 누리집에 배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