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혈전 반응 주로 젊은층서 나와
상태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혈전 반응 주로 젊은층서 나와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4.3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혈전(혈액응고) 부작용은 주로 젊은층에서 나온다고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가 30일 보도했다. FT는 의료당국의 자료를 인용, 이같이 전했다.

영국 의약품규제청(MHRA)은 29일 현재 영국에서 혈전 반응은 모두 209명이었고, 이중 41명이 숨졌다.

MHRA는 최초로 연령별 혈전 발생 건수를 공개했다. 연령이 불명확한 것을 제외하고 연령별 혈전 발생건수는 18~29세 23명, 30대 27명, 40대 30명, 50대 59명, 60세 이상 58명이었다.

50대 이상이 117명, 50대 미만이 80명이다. 이는 일견 노인층에서 더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영국 전역에서 50대 이상 700만 명이, 50대 미만은 450만 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것을 고려하면 젊은 층에서 혈전이 발생하는 확률이 상대적으로 더 높다는 결과가 나온다.

이에 따라 영국의 보건당국은 40세 이하 국민들에게 다른 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한편 덴마크와 노르웨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전면금지하고 있지만 대부분 나라는 55세 또는 65세 이상만 접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