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부동산 투기 수사 30건 203명으로 확대…공공 임직원 22명
상태바
서울경찰청 부동산 투기 수사 30건 203명으로 확대…공공 임직원 22명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이 12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아동학대 예방 및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서울시·서울경찰청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5.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부동산 투기 사건이 총 30건, 수사 대상자는 203명으로 확대됐다.

30건 가운데 6건(수사 대상자 11명)은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로 파악됐으며 203명 중 전현직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직원이 22명으로 나타났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7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도시주택공사(SH) 등의 압수물 분석을 끝내고 관계자를 소환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사 발효유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홍보한 남양유업에 대해서는 "압수물 분석 중"이라며 "관련자 15명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광범 전 남양유업 대표 역시 조만간 소환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장 청장은 "절차대로 진행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해 남북관계발전법 위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와 관련해 장 청장은 "(관계자들에 대한) 추가 소환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박 대표 사무실과 어머니, 동생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현재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박 대표를 한 차례 소환조사했다.

장 청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셀프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경찰은 4~6월 고발인과 참고인을 잇따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