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현상'에 민주당 "우리도 초선 당 대표 내보자"…댱규 개정 나서
상태바
'이준석 현상'에 민주당 "우리도 초선 당 대표 내보자"…댱규 개정 나서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규개정 건의문 제출 기자회견에서 정청래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이자리에는 장경태(왼쪽부터), 김남국, 정청래, 황운하, 이수진 의원 등이 참석했다.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른바 '이준석 현상'에 더불어민주당도 당규 개정에 나서는 등 변화 흐름에 올라타고 있다.

7일 정청래 의원은 "민주당 초선도 당 대표에 도전합시다"며 이를 위한 토대 마련에 위해 의원 91명이 '당규 개정안'에 찬성했다고 알렸다.

정 의원은 "당규개정 절차는 최고위의 의결 또는 당 대표의 발의를 거쳐서 당무위에서 의결한다"며 과반 이상이 뜻을 나타낸 만큼 개정안 통과를 확신했다.

민주당 당규개정안의 핵심골자는 Δ 중앙위원회가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예비경선 컷오프 결정권을 100% 행사하는 것을 '중앙위 50%, 권리당원 50%'로 분산 Δ 대통령 후보자 예비경선도 권리당원 참여 50% 보장, 6명을 본선 진출자로 선출하는 것이다.

정청래 의원 등 91명의 의원들은 "현 민주당의 당헌·당규는 당 지도부를 구성함에 있어 소수의 중앙위원들이 1차적으로 후보를 컷오프를 하도록 돼 있어 당내 기반이 없는 새로운 인물들이 도전하기 어려운 구조로 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그대로 놔둘 경우 "당이 발전하거나 혁신할 수 없다"며 신진 세력의 당 지도부 진출에 따른 진입장벽을 낮추고, 권리당원 목소리를 적극 반영할 필요에 따라 당규개정에 나섰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중앙위는 전국대의원대회 수임기관으로 전체 당원의 뜻보다는 중진 의원들의 영향력이 좀 더 반영되는 구조를 띄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한편 이번 국민의힘 전당 대회 예비경선의 경우 여론조사(시민여론 70%, 당원지지율 30% 합산)를 통해 본선 진출자를 가려 중앙위가 100%결정권을 쥔 민주당 전당대회 방식에 비해 열려있는 구조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