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내일부터 파업…택배기사 '과로사 합의기구' 결렬
상태바
택배노조, 내일부터 파업…택배기사 '과로사 합의기구' 결렬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박종홍 기자 = '택배종사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가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하고 최종 결렬됐다. 택배노조는 오는 9일부터 즉각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연대는 8일 오후 6시쯤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결과보고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오늘 사회적 합의안은 최종적으로 결렬됐다"며 "세부적 이행방안을 5월 말까지 마련하기로 합의한 바 있지만 여러 이유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오늘, 6월8일에는 반드시 합의하겠다는 게 참가주체들의 사전합의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진 위원장은 "형식적으로는 오늘 사회적 합의의 참가주체였던 대리점연합회가 불참함으로써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는 게 이유지만 실질적으로는 택배사들이 사회적 합의안 타결을 미루고 적용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는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일부터 쟁의권 있는 전국 모든 조합원은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하고 나머지 쟁의권 없는 조합원들은 지금처럼 오전 9시 출근, 오전 11시 배송출발 투쟁을 전개한다"며 "국민께 불편 끼치더라도 미룰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총파업 돌입을 발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