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한국 등과 44.6조원 원전건설 논의"-블룸버그
상태바
"이라크, 한국 등과 44.6조원 원전건설 논의"-블룸버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6.0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공사. 2012.8.3/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이라크가 심각한 전력난 해소를 위해 원자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세우고 한국과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라크 방사능원 규제당국의 카말 후세인 라티프 회장은 이라크는 약 11기가와트(GW)를 생산할 수 있는 원자로 8기를 건설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라티프 회장은 "정부는 400억달러(약 44조6400억원) 규모의 원전을 건설할 계획이며 예비 파트너들에 대해 자금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그 비용은 20년에 걸쳐 상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2030년까지 원자력이 없으면 큰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티프 회장에 따르면 원전 건설에 한국, 러시아, 미국, 프랑스 등이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한국 관리들은 원전 건설을 돕겠다고 제안하고 한국전력(KEPCO)이 운영하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는 원자로 시찰을 제안했다.

그는 이 밖에도 이라크 정부가 러시아 로자톰사와 원자로 건설 협력을 위한 협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프랑스 및 미국 관리들과도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내 산유량 2위인 이라크는 전력난과 노후화 발전소에 대한 투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0년대 말까지 예상되는 전력 수요의 50% 증가를 충족해야 한다.

원전 건설이 중대한 재정적, 지정학적 어려움에 직면하겠지만, 이 같은 전력 수급에서의 격차를 줄이는 데는 보탬이 될 수 있다. 다만 원자로 8기 건설만으로는 부족한 전력이 충족되지 못하기 때문에 11GW의 전력 생산이 가능한 태양열 발전소 건설도 검토하고 있다.

이라크가 원전 건설을 서두르려는 이유는 전력 부족이 사회불안을 촉발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지난해 유가 폭락 속에서 재정이 부족해진 이라크에서는 정전 사태 직후 반정부 시위가 발생하기도 했다.

국제통화기금(IMF)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배럴당 20달러를 밑돌았던 유가가 현재 70달러로 회복됐음에도 이라크는 재정에서 가까스로 균형을 유지하고 있을 뿐이다.

주요 환경오염원인 이산화탄소(CO2)를 배출하지 않는 원전은 세계 각국이 추진 중인 환경친화적 전력 공급원 건설 노력에 도움이 될 것이다.

KEPCO 대변인은 이번 사안에 대해 이라크의 원전 계획을 알지 못하며 이라크 관리들과 접촉하거나 이라크에서의 어떤 프로젝트에도 착수할 것을 요청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로자톰은 이 사안에 대한 답변을 회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