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 피랍 우리 국민 2명 무사 석방
상태바
아이티 피랍 우리 국민 2명 무사 석방
  • 박근형 취재국장
  • 승인 2021.07.1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랍 17일째에 무사 석방
(자료제공=외교부)
(자료제공=외교부)

6월 24일(목)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지역에서 불상의 납치단체에 의해 피랍되었던 우리 국민 선교사 부부가 피랍 17일째인 현지 시간 7.10.(토) 12:06경(우리 시간 7.11.(일) 01:06경) 수도 외곽 지역에서 무사 석방되었다.

우리 국민들은 석방 직후 검진 결과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11일(일)에 오후(현지 시간) 항공편으로 아이티를 출발하였으며, 제3국을 경유하여 귀국할 예정이다.

정부는 금번 피랍사건 인지 직후 외교부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본부장 : 최종문 2차관)를 설치․운영하였으며, 최종건 1차관(장관 대리)은 6.25.(금) Claude Joseph 아이티 임시총리 겸 외교장관과 통화하여 동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와 함께, 아이티를 겸임하고 있는 주도미니카공화국대사관 대사와 직원 등을 현지 신속대응팀으로 파견하여, 적극 대응하였다.

이인호 주도미니카공화국대사는 아이티 경찰청장, 중앙사법경찰청 국장 면담 등을 통해 사건 대응 방향을 협의하였다.

아울러, 정부는 우리 국민 안전 최우선 원칙과 납치단체와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하에 아이티 정부 등과 긴밀하게 협의하면서 우리 국민의 조속한 석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정부는 아이티 전지역에 2019년 2월 이후 여행경보 3단계(철수권고)가 발령된 상태에서, 7.7.(수) 아이티 대통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점을 감안, 현지 치안이 악화될 가능성에 대해 매우 유의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아이티 출국 항공편 정보를 수시 안내하여 빠른 시일 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할 것을 지속적으로 권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