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나성에서 백제 사비도성 외곽성 북쪽 출입시설 확인
상태바
부여 나성에서 백제 사비도성 외곽성 북쪽 출입시설 확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7.13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나성 북문지 전경. 문화재청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문화재청이 부여군에서 추진하는 '부여 나성(북나성) 10차' 발굴조사에서 북쪽 출입시설(북문지, 北門址)이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정확한 조사지역은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400-3번지 일원으로 백제고도문화재단이 조사기관을 맡고 있다.

부여 나성은 백제 사비도성의 외곽성으로 도성을 보호하고 도성의 내·외부 경계를 구분하기 위해 축조된 성이다. 외곽성은 사비 천도(538년)를 전후한 시기에 쌓은 것으로 사비도성이 계획도시였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핵심시설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부여 나성 중 북나성에 대한 10차 발굴조사로, 북나성에서 부소산성으로 이어지는 성벽의 진행 방향과 축조양상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의 일정으로 실시되고 있다.

도성 내‧외부를 연결하는 외곽성 문지는 모두 5곳으로 추정되며, 이중 동나성 2곳(동나성 2·3문지)에서만 그 실체가 확인됐으나,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북나성 문지가 확인됐다.

 

 

 

청산(동북쪽)에서 바라본 조사대상지 전경. 문화재청 제공

 

 

북나성 문지는 통로를 중심으로 동쪽부분의 성벽만 확인되고, 서쪽은 유실된 것으로 조사됐다.

문지의 성벽은 석축부가 최대 4단(약 1.2m)이 남아있고, 가증천의 제방에 접하여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어지다가 급하게 남쪽으로 꺾어져 진행되며 조사지역 너머로 연장되는 구조다. 문지의 형태는 바깥쪽이 넓고 안쪽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양상으로 1998년에 조사된 동나성 3문지와 유사하다.

사비도성 외곽성 북문지는 도성 내로 진입하는 명확한 출입시설로, 도성으로 이어지는 뚜렷한 교통로를 파악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특히, 가증천과 백마강이 합류되는 지점에서 동쪽으로 약 400m 떨어진 곳으로, 이 일대는 삼국사기에 기록된 포구인 북포(北浦)로 추정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결과는 육상과 수로로 연결되는 백제의 교통체계를 밝힐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며 "조사를 계속해 문지에서 동쪽으로 연결되는 성벽의 실체를 파악하여 산지와 저지대 등 지형에 따라 변화되는 나성의 축조공법과 구조 등을 규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북나성 구간에서는 성벽구조, 치(雉, 방어에 효율적이도록 성벽에서 의도적으로 각지게 돌출시켜 축성한 부분), 성내 건물지, 문지, 교통로 등 다양한 백제 유적이 확인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