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단계 하루 지나 '2+2' '2+1' 쪼개기 꼼수…막을 방법 없어 속앓이
상태바
4단계 하루 지나 '2+2' '2+1' 쪼개기 꼼수…막을 방법 없어 속앓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7.13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12일 저녁 서울 중구 을지로 노가리 골목의이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다. 2021.7.1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명씩 따로 먹을 거예요. 일단 테이블 나눠서 2명, 1명 앉고 이따가 다른 사람 와서 바꿔 앉을 거란 말이에요."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 둘째 날인 13일, 오후 6시가 지난 뒤 식당을 찾는 사람들 사이에서 '쪼개기' 꼼수가 나타났다.

50대로 추정되는 이들은 식당 입구에서 QR코드를 찍고 들어가면서 문제 없다는 표정을 지으며 당연하다는 듯 당당히 들어가 자리에 앉았다.

앞서 12일부터 4단계 격상이 이뤄지면서 오후 6시 이후부터는 3명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된다. 다중이용시설을 포함해 야외에서도 2명까지만 사적 모임을 가질 수 있다.

문제는 업장에서 이런 꼼수를 막기란 쉽지 않다는 점이다. 2명씩 팀을 이뤄 업장에 들어온 뒤 테이블 건너 이야기를 나누는 경우도 많고, 자리를 바꿔 앉는 경우가 나타났을 때 이를 막기 어렵다.

서울에 거주하는 직장인 이모씨(30)는 "4단계가 시행되면서 최대한 사람들과 만나지 않으려 한다"면서도 "이미 잡힌 약속이 있어서 만나게 되면 옆 테이블에 앉는 방식으로 2명, 2명 나눠 앉을 것 같다"고 말했다.
.
직장인 김모씨(40)는 "모임인원이 4명에서 2명으로 줄어들면서 식당이나 거리가 더 비어보인다"며 "다만 4명이었을 때에도 그 이상의 인원이 식당을 찾아 나눠 앉는 모습이 나타났듯 이번에도 그런 방식이 자주 이용될 거 같다"고 우려했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식의 행위가 벌어질 경우 피해는 업장에서 볼 수 밖에 없다는 점이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사무총장은 "매장에서는 이런 손님들의 행위를 모르고 있다가 걸릴 경우 '사업자 중심 규제'의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에 적용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사무총장은 "실제 밤 10시 이후까지 안 나가고 있다가 신고한다고 말하는 손님도 있고, 편의점에서는 마스크를 써달라고 했다가 폭행당하는 등 보복피해를 입는 경우가 발생한다"며 "사업자가 아닌 행위자 처벌이 강화돼야 하고, 집합금지 제한업종의 손실피해를 지원하면서 동시에 전국민 보편재난지원금을 제공해야 경제가 살아날 것"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에서는 이런 행위를 포함한 방역강화 정책에 국민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경고와 호소를 병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유행(6~7월)은 감염경로 중 '확진자 접촉'에 의한 전파가 11.4%p 증가해 43.6%에 달했다. 3차 유행보다 가족을 통해 감염되는 비중은 61.7%에서 41.9%로 감소했으나, 지인 또는 동료를 통해 감염된 비중은 23.8%에서 40%로 약 두 배 정도 높아졌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감염 패턴은 주로 지인, 동료들 간의 접촉과 모임을 통한 전파가 있었으며, 한 유행이 다시 다른 유행으로 재전파하는 경향을 시사하는 것"이라며 "사적모임 인원 제한, 직장 등 실내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단장은 "오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많은 답답함과 불편함에 대해서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현재 유행의 차단을 위해 적정한 거리두기가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으로 조금만 더 참여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