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日공사 망언 파문에 "엄중 주시" 불쾌감…文 방일에도 '적신호'
상태바
靑, 日공사 망언 파문에 "엄중 주시" 불쾌감…文 방일에도 '적신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7.1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 2021.7.14/뉴스1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가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의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한 망언 파문을 엄중히 주시하고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상황을 엄중히 바라보고 있다. (일본의) 외교적 조치를 지켜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날 JTBC 보도에 따르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15일 이 매체와의 오찬면담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한일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며 양국관계에 대한 문 대통령의 행보를 평가하다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을 썼다.

이후 이 발언은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청와대가 공식 대응하기에는 격이 맞지 않다고 보고 말을 아끼고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을 정면 겨냥한 발언이었던 만큼 청와대와 정부 간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이라는 점에서 외교부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이날(17일) 발 빠르게 초치한 점 등은 청와대의 '조용한 분노'가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일로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訪日)에는 적신호가 들어온 상태다.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가 문 대통령의 방일 전제 조건으로 내건 '정상회담의 성과가 전제돼야만 문 대통령의 방일을 고려할 수 있다'는 데에 이렇다할 답을 하지 않고 있다.

여기에 지난 13일에는 '2021년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도 했다.

여론 또한 부정적이다. 매일경제와 MBN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6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5.8%는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참석을 반대했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청와대와 우리 정부는 올림픽 개막식이 일주일도 남지 않은 만큼 주말 사이 일본과의 협상을 마무리 지으려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 방일 무산 시 김부겸 국무총리의 참석 가능성도 전망되는 가운데 정부 관계자는 "19일 대통령과 총리 간 주례회동 때 관련 대화가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정부 인사 중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방일을 확정지은 상태다.

핵심관계자는 "(양국 협상) 결정 막바지에 이런 일이 일어났다"며 "(이번 일이 대통령의 방일에) 어떤 영향을 줄지 현 상황에서는 예단할 수는 없는 상태"라며 끝까지 일본과의 협상에 문은 열어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