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경기도 산하기관 선거개입 의혹 맹공…"이재명 언제 알았나"
상태바
이낙연측, 경기도 산하기관 선거개입 의혹 맹공…"이재명 언제 알았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7.19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진단 대한민국 부동산정책' 토론회에 참석해 박광온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5.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19일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의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으면서 공세를 이어갔다.

경기도 공직유관단체의 임원 진모씨는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과정에서 이 전 대표를 공격할 목적으로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모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들어 이 전 대표를 비방하고 선동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전날(18일) 관련 의혹에 대해 "선거법 위반은 아니지만 내부 지침에 어긋난다. 정치 중립 문제가 될 수 있어 (진씨를)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인터뷰에서 "공직선거법을 보면 지방공사나 지방공단의 상근 임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도록 돼 있다"며 "(이 지사가)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고 단정하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는 진씨의 여론조작 범죄를 언제부터 알게 됐나. 경기도 산하기관이나 유관기관에 진씨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이 또 있나. 산하기관 임직원을 비롯한 직원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전수조사 할 의향이 있나"라고 묻기도 했다.

박 의원은 진씨에 대해서는 "성남시 산하 축구단, 성남FC의 직원으로 재직했고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 캠프에 참여했다고 한다"며 "이 지사와 밀접한 관계라는 것을 미뤄 짐작할 수 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가기관인 중앙선관위가 (해당 의혹에 대해) 조사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며 "당 차원의 조사가 진행돼야 하고 합당한 조치가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측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 나와 "일단 중앙선관위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당 선관위에도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며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저희들이 직접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 지사 측에서는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고 해명하고 있다'는 질문에 "경기지사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를 위해서 뛰었던 분이고 SNS상에 이 지사와 같이 찍은 사진들도 돌고 있다"라며 "'모른다' 라고 하는 건 여러 가지 정황상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