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퇴근까지 '돌봄교실' 운영…유은혜 "내년 53만명 지원"(종합)
상태바
부모 퇴근까지 '돌봄교실' 운영…유은혜 "내년 53만명 지원"(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8.0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초등돌봄교실 개선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교육부가 초등학교 돌봄교실 운영 시간을 학부모 퇴근 이후인 오후 7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돌봄전담사 근무 시간을 확대해 돌봄교실 마감 시간을 늦춰 학부모 돌봄 부담을 줄인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돌봄 관련 행정 업무는 돌봄전담사가 도맡게 할 계획이다. 돌봄전담사의 근무 시간 확대 요구와 교원들의 행정 부담 경감 요구가 수용되면서 돌봄 현장의 갈등이 봉합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대회의실에서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을 발표하고 "많은 학부모가 퇴근 시간을 고려해 오후 5시 이후에도 돌봄교실을 운영하기를 희망했다"며 "이런 의견을 수용해 오후 7시까지 연장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부터 돌봄단체, 교원단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 유관 단체가 참여하는 '초등돌봄 운영 개선 협의회'를 가동해 돌봄 대책을 논의해 왔다. 학부모·교사·돌봄전담사 등 설문조사를 거쳐 마련한 방안을 이날 제시했다.

교육부는 학부모의 돌봄 수요를 충족하고 돌봄전담사들의 근무 시간 확대 요구를 아우르는 방안으로 돌봄교실 운영 시간 연장을 결정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전국 1만4278개 돌봄교실 가운데 오후 5시 이후 운영 비율은 11.1%(1581곳)에 그쳤다.

교육부가 돌봄교실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학부모를 대상으로 지난 1월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의 64.7%가 오후 6시까지, 11.9%는 오후 7시까지 돌봄교실이 운영되기를 희망한 것으로 나타난 것과 비교해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다.

여기에 돌봄전담사들 사이에서는 그간 짧은 근무 시간 동안 고강도 업무에 시달리고 있어 하루 8시간 근무하는 상시전일제로 전환해야 한다는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실제로 지난해 9월 기준 전국 돌봄전담사 1만1918명 가운데 일평균 근무 시간이 6시간 미만인 경우가 56.4%에 달했다. 하루 8시간 근무하는 비율은 16.0%에 그쳤다.

 

교육부 제공. © 뉴스1

유 부총리는 "돌봄 시간 확대를 위해서는 돌봄전담사 근무 시간이 전반적으로 확대될 필요가 있다"며 "돌봄교실 운영 시간 외 행정업무와 준비 등을 위한 1~2시간을 더 확대하는 것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가령 돌봄 업무를 6시간 수행하는 돌봄전담사의 경우 앞으로 준비·정리와 행정 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해 하루 7~8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돌봄 관련 행정 업무는 앞으로 돌봄전담사가 전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그간 교사와 돌봄전담사가 분담해 왔는데 돌봄전담사가 중심이 되는 교내 '교무행정지원팀'에서 총괄하게 됐다. "교사는 학생을 가르치는 본연의 업무에 더 집중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유 부총리의 설명이다.

교육부는 이밖에 돌봄교실을 방과후학교와 통합하는 '방과후학교·돌봄 통합 프로그램'을 운영해 학생들이 방과후학교 프로그램과 돌봄교실을 유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또 가용 공간이 있는 학교 또는 외부 시설을 활용한 '거점 돌봄기관'을 시범 운영해 교육(지원)청이 주도하는 돌봄 모델을 확대한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거점 돌봄기관은 인근 학교의 돌봄 수요에 공동 대응해 돌봄 및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교육(지원청)은 거점 돌봄기관 운영 실무를 총괄하고 단위 학교의 돌봄 행정 업무도 지원하게 된다.

돌봄교실도 지속해서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5년 동안 매년 700개 돌봄교실을 확충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현재 44만2000여명 수준으로 돌봄교실 지원 인원이 확대됐다"며 "내년까지 총 53만명으로 지원 대상을 더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돌봄교실 대기자 수요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공급을 확대하겠다"며 "학교 내 공간 확보가 어려운 경우에 대응해 420억원의 국고를 투입해 증축·리모델링·모듈러교사 등 시설 증설 예산으로 사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