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이어…탈레반 죄없는 민요 가수까지 살해
상태바
코미디언 이어…탈레반 죄없는 민요 가수까지 살해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8.30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레반 대원들에 의해 살해된 아프간 가수 안다라비.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탈레반에 의한 공포 정치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

29일(현지시각) AP통신에 따르면 한 탈레반 대원이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북쪽으로 100㎞가량 떨어진 바글란주 안다라비 밸리에서 지난 27일 가수 파와드 안다라비를 살해했다.

안다라비는 '깃작(ghichak)'이라는 현악기를 연주하면서 아프간 전통 가요를 불러왔다.

그는 특히 조국인 아프간과 자신의 고향을 자랑스럽게 묘사하는 노래를 즐겨 불러왔다.

그의 아들인 자와드 안다라비는 "탈레반은 과거에도 집에 찾아와 수색하고 마시는 차 종류까지 확인했다"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무고하다. 사람들을 즐겁게 하는 가수일 뿐인데, 그들은 농장에서 아버지의 머리에 총탄을 쐈다"고 설명했다.

그는 법의 심판을 원한다는 뜻을 밝혔고, 지역 탈레반 위원회는 "살인자를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또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도 이번 살인사건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지난달 29일에는 탈레반을 풍자했다는 이유로 유명 코미디언인 나자르 모하마드가 탈레반 조직원들에게 붙잡혀 처형되기도 했다.

이처럼 예술인에 대한 탈레반의 사형과 처형 등의 사건을 두고 국제 사회는 우려를 표했다.

카리마 베눈 유엔 문화 권리 조정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사건에 대해 엄청난 우려를 표명하며 "각국 정부가 탈레반에 예술가의 인권을 존중해 줄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