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촉각 전시…'손으로 보는 세계문화' 공개
상태바
국립중앙박물관, 촉각 전시…'손으로 보는 세계문화' 공개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8.3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실의 여인.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은 지난 25일 상설전시관 3층 세계문화관에 촉각전시 사업인 '손으로 보는 세계문화'를 조성 완료하고 그 결과를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촉각전시품과 점자안내문으로 구성한 '손으로 보는 세계문화'는 '문화취약계층 전시 접근성 강화 사업' 중 하나로, 시각장애인 관람객에 전시품에 대한 쉽고 정확한 정보와 즐거운 전시 관람 경험을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세계문화관의 6개 전시실 중 1월25일 개편해 재개관한 일본실과 세계도자실을 먼저 촉각전시 4점을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나머지 4개 전시실(이집트실, 중앙아시아실, 인도·동남아시아실, 중국실)에 촉각전시품 7점과 점자안내문을 설치해 촉각전시 조성을 완료했다.

촉각전시품은 전시품을 3D 스캔한 자료를 바탕으로 전시품 모양 그대로 재현해 시각장애인이 직접 만져보며 그 형태를 느낄 수 있도록 했고, 점자안내판은 기존 전시 설명문을 시각장애인의 눈높이에서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서울맹학교 교사의 감수와 점역을 거쳤다.

또한 청각장애인 관람객을 위해 세계문화관 수어 전시 안내 영상 제작 사업을 진행 중이며, 올해 10월부터 국립중앙박물관 전시안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세계문화관은 연중 무료 관람이며 이집트실은 2022년 3월1일까지, 세계도자실은 2022년 11월13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