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본선경쟁력' 도입 막전막후…"트로이 목마, 의미있는 실험"
상태바
국민의힘 '본선경쟁력' 도입 막전막후…"트로이 목마, 의미있는 실험"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06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홍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2021.9.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경선룰을 둘러싼 논란의 돌파구를 마련했다. 핵심 쟁점이었던 역선택 방지조항을 비껴가는 제3의 대안을 선택한 것이다.

국민여론조사 100%로 진행하려던 1차 컷오프에 당원여론조사를 20% 반영하고, 최종 3차 경선 국민여론조사에서 '여당 최종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을 묻기로 한 수정안을 결정하면서 일차적인 위기는 면했다는 평가다.

특히 일대일 가상대결인 본선경쟁력 문항은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입된 전례가 없는 조항이다. 7시간 가까운 격론으로 다양한 안을 논의하던 선관위원들이 회의 막판에 만장일치로 이 안을 채택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한 선관위원은 6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본선 경쟁력 문항이 "트로이 목마"라며 "명분과 실리를 다 잡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전날(5일) 7시간에 가까운 회의 끝에 밤 10시30분쯤 회의를 마치고 최종안을 발표했다. 당초 정홍원 선관위원장이 이날 반드시 최종안을 도출하겠다고 공언했고, 당내 후보들도 갈등 봉합을 위해 어떤 결과든 빨리 내는 것이 차선책이라고 입을 모은 상황이었다. 한 선관위원은 "회의 내내 벼랑끝에 선 심정이었다"고 전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회의의 대부분인 약 6시간 동안은 역선택 방지조항에 대한 다양한 중재안을 내놓고 그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역선택 방지조항을 도입한 여론조사와 그렇지 않은 조사의 비율을 달리해 합산하는 방식, 한 여론조사 기관에는 역선택 방지 조항을 포함하고 다른 기관에는 미포함한 뒤 결과를 1:1로 합산하는 방식, 역선택 방지조항을 미포함하되 표본 샘플을 늘려 역선택 가능성을 줄이는 방식 등 다양한 안이 제시됐다.

회의에서 선관위가 가장 중점에 둔 것은 '특정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는 말로 결정을 단순화할 수는 없어야 한다는 점이었다고 한다. 제안과 반박, 재반박이 거듭되는 과정에서 한 선관위원이 '그럴거면 아예 본선경쟁력 문항을 넣자'고 제안했고 "어느 후보도 쉽게 반발하진 못할 것"이라는 평가와 함께 논의는 급물살을 탔다.

선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본선(대선)에서 이길 수 있는 당내 후보를 뽑는 경선 과정아닌가. 여기에서 여당 후보를 이길 수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묻겠다는데 어떤 후보가 즉각 반발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후보들에게 거절할 명분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 유의미한 성과라는 뜻이다. 실제로 전날 공정경선서약식에 불참한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하태경 의원은 "선관위 결정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물론 선관위는 본선 경쟁력 문항이 실리 측면에서도 우수하다고 판단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0월 10일 최종 후보를 결정한다. 반면 국민의힘은 이틀 전인 8일에 후보를 4명으로 줄이는 2차경선을 진행한다. 즉 민주당 최종 후보가 나오기 하루 전인 9일, 국민의힘은 3차경선 국면에 접어든다.

국민의힘으로서는 민주당이 누릴 경선 컨벤션 효과의 반사이익을 일정 정도 당내 본경선으로 끌어올 시기적 유인을 가진 셈이다. 본경선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최종 후보와의 가상대결을 도입함으로써 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한 선관위원은 "이제까지는 민주당 최종 후보가 일찍이 확정된 다음에야 국민의힘 경선이 시작됐었는데 이번에는 전레없이 양당 경선 타임라인이 절묘하게 이어지게 됐다"며 이것이 '전례없는 조항'을 도입하게 된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본선경쟁력 조항이 역선택 방지조항보다 사실상 더욱 강한 역선택 방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 지지층이지만 민주당 최종 후보를 지지하지는 않는 사람, 국민의힘을 지지하지는 않지만 국민의힘 특정 후보가 여당 최종 후보보다는 낫다고 보는 사람들을 응답자로 남겨둘 수 있기 때문이다. 당 내부에서 "트로이 목마"라는 평가를 내놓는 이유다.

그러나 선관위가 큰 산은 넘었지만 세부 문구조정에 들어가면 후보들 사이 유불리 논쟁이 격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여전하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선관위 결정을 따르겠다면서도 "또다른 불씨를 안고 있기는 하다"라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대선 경선에서 선례가 없고 실험적인 조항일 수 있다"라며 "다만 우리 당이 처한 현실을 고려할 때 대선 승리보다는 중요한 게 없다보니, 보완하면 나름대로 의미가 있겠다는 판단이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