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도, 급식도 멈춘다…커지는 10월 민주노총 총파업
상태바
민원도, 급식도 멈춘다…커지는 10월 민주노총 총파업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0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10・20 12시 멈춤 선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0/뉴스1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에 돌입하는 다음달 20일 민원행정·학교급식 등 국민 삶과 밀접한 공공서비스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공무원 노동조합은 총파업 당일 점심 민원업무를 멈추면서 파업에 함께할 뜻을 밝혔다. 학교 비정규직 조합도 연대 파업 여부에 대한 조합원 찬반을 묻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공무원노조)은 10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 당일 오후 12~1시 민원행정을 멈춤으로써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확충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라'는 외침을 외면하고 오히려 고통 분담과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며 "우리다운 방식으로 공무원 노동자의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는 단지 민원인의 편의를 위한다는 명분으로 법으로 보장된 정당한 휴식권을 짓밟았다"며 "공무원 노동자에게 오후 12시 점심시간을 보장하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이고 사회적 요구"라고 주장했다.

공무원노조법에 따르면 공무원들은 파업, 태업 등의 쟁의행위를 할 수 없게 돼 있다. 이에 노조는 이번 총파업 연대 방식을 '12시 멈춤'으로 정했다. 노조에 따르면 각 시군구청 민원실 등의 많은 공무원들은 점심시간에도 휴식을 보장받지 못한 채 일하는 중이다.

전공노는 조합원으로 14만~15만명을 두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공무원 수가 110만~120만명으로 추산되는 만큼 모든 조합원이 일제히 손을 놓을 경우 분주한 점심시간 다소 간이라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파업 총의를 모으기 위해 전공노는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전국 순회 대장정에 나설 계획이다. 이후 다음 달 13일과 14일에는 연대 파업을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실시한다.

 

박미향 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이 7일 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 투쟁선포 및 쟁의행위찬반투표 돌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9.7/뉴스1

민주노총 산하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학비노조)도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총파업 참여 찬반투표를 지난 7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실시하기로 했다.

노조 측은 현재 집단교섭을 벌이고 있는 교육청이 교섭에 불성실하게 임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이번 연대 계획을 공개했다.

학비노조는 급식조리사·영양사, 돌봄전담사 등 비정규 교육 공무직으로 구성된 단체다. 조합원 약 6만명을 두고 있다.

학비노조가 연대 파업을 최종 결정할 경우 급식·돌봄 등 공공서비스가 부분적으로 흔들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7년 6월 학교 비정규직 파업 당시에도 전국 초·중·고 1900여곳이 급식을 중단했다.

민주노총은 양경수 위원장이 구속된 지난 2일 이후에도 총파업을 조직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양 위원장 구속 직후 입장문에서 "경찰의 양 위원장 구속은 문재인 정권의 전쟁 선포"라면서 "강력한 총파업 투쟁으로 갚아주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