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성·김주영 '부동산 불법 의혹' 무혐의 "당 냉철해져야"
상태바
임종성·김주영 '부동산 불법 의혹' 무혐의 "당 냉철해져야"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0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 2021.6.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을 받았던 김주영·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경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 의원은 이날 경기남부경찰청으로부터 부동산 불법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고 낸 입장문에서 "당이 더 진중하고 냉철해야겠다"고 지도부에 쓴소리를 했다.

그는 "당에 누가 돼서는 안 되겠다는 뜻에서 탈당 권유라는 징계에 준하는 조치를 받아들였지만, 당헌과 당규에 의하지 않은 정무적 판단만으로 권리를 제약받는 일은 앞으로 없어져야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지난 2019년 부친이 경기 화성 남양 뉴타운 인근의 임야를 쪼개기 매입했다는 투기 의혹과 본인 소유의 오피스텔을 장모가 매입하는 과정에서 명의신탁 의혹도 받았다.

경찰은 지난 6월 권익위로부터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했지만,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김 의원은 "의혹을 해소하고 당당하게 돌아오겠다는 저의 약속을 지킨 만큼, 이제 당의 일원으로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제게 주어진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임종성 의원도 경기남부경찰청으로부터 무혐의 통보를 받았다. 임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던 지난 2018년 누나 등 4명이 지역구인 경기 광주시 택지지구에 토지를 매입해 업무상 비밀을 이용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경찰은 임 의원 주변인이 토지를 매입한 시점은 광주시가 도시계획 설정을 끝낸 이후이기 때문에 업무상 비밀 이용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임 의원은 "갖은 억측이 난무하며 정상적인 의정활동마저 사익추구로 매도당하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번 일을 성찰의 계기로 삼고 공직자로서 더 책임있는 자세로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기남부청은 앞서 의혹이 제기된 김경만·서영석·양향자·윤재갑 의원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김경협 의원은 지난해 지역구인 부천의 토지거래허가구역 토지를 매입하면서 신고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고, 양이원영 의원에 대한 수사는 아직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