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 사주' 제보자 조성은 누구?…진보·보수 넘나든 청년 정치인
상태바
'고발 사주' 제보자 조성은 누구?…진보·보수 넘나든 청년 정치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0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2017.6.3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제보자 겸 공익신고자는 10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현 올마이티미디어 대표)으로 밝혀졌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제가 대검찰청과 다른 수사기관에 (고발장 관련 자료를) 제출한 본인이 맞는다"고 말했다. 유력한 제보자로 거론됐던 그가 직접 실명과 얼굴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1998년생 대구 출신인 조 전 위원은 2014년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 같은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 합류하면서 정치에 뛰어들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 분당 사태가 불거지자 탈당, 국민회의에 입당했다. 2016년에는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겼고, 안철수·천정배 상임공동대표 사퇴 이후 출범한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청년·여성 비대위원이 됐다.

조 전 부위원장이 세간의 주목을 받게 된 건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이다. 2017년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실질적인 물증을 제시하지 못했는데, 조 전 부위원장이 당원 이유미씨로부터 '녹취록은 조작된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게 돼 대국민사과를 했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이씨를 긴급체포해 수사가 급물살을 탔고, 조 전 부위원장은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조 전 부위원장의 '당적 바꾸기'는 계속됐다. 2018년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민주평화당에 입당해 부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2020년 2월 범보수세력 통합 과정에 참여하면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에 합류, 선대위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당시 조 전 위원은 청년 정당을 표방하는 '브랜드뉴파티'의 대표로 있었다. 미래통합당 합류 역시 브랜드뉴파티 대표 자격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창당에 필요한 5000명을 채우기 위해 개인 명의를 도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결국 창당은 무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