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파이브 아이즈 韓참여' 질문에 호주 "다양한 채널서 협력"
상태바
'쿼드·파이브 아이즈 韓참여' 질문에 호주 "다양한 채널서 협력"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이 13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호주 외교·국방 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이 쿼드(Quad)와 파이브 아이즈(Five eyes)에 대한 한국의 참여에 대한 입장에 "전략적 파트너십도 하나의 좋은 통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은 13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호주의 페인 외교장관, 피터 더튼 국방장관과 한-호주 외교·국방 2+2 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양국은 한-호주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방역·경제·군사 협력 등 다양한 의제를 두고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당초 1시간 30분 예정됐지만 2시간 가량으로 이어졌다.

페인 장관은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에서 쿼드와 파이브아이즈에 한국이 동참하는 것에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그는 "현재 양자간 관계도 있고 역내 2+2 회담을 통해 효율적으로 역내 이슈를 해결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략적 파트너십도 하나의 좋은 통로가 될 수 있다"며 "한국과 호주는 이미 믹타(MIKTA), 주요 20개국(G20), 경제동반자협정(RCEP),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여러 다양한 채널이 구성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 한국과 호주 외교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공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이버 핵심 기술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우주정책대화를 신설하는 등 협력 외연 폭 확대하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욱 국방부 장관이 13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호주 외교·국방 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호주 피터 더튼 국방장관,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정의용 외교장관, 서욱 국방장관. 2021.9.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정 장관은 "양국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공평한 백신 공급을 위해 또 추후 유사한 보건위기 재발 방지를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면서 "코로나19 종식 이후 그간 위축된 양국 인적교류 활성화시켜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이버 핵심 기술 협력 MOU를 체결하고 우주정책대화를 신설하는 등 협력 외연의 폭을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또 동북아 및 아시아·태평양지역 급변 안보 환경에 능동적 대응위한 국방 및 안보 협력을 모색하기로 했다"고 했다.

마리스 페인 호주 외교장관은 "양국은 최초로 사이버 안보와 우주정책 대화를 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또 코로나19를 회복되는 과정에 있어서 백신공급에 있어서도 양국이 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양국 경제부분 협력도 매우 증대되고 있으며 사이버와 핵심기술에 대한 MOU를 맺었는데 이를 매우 환영한다"며 "양국은 번영하는 그리고 안정된 역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앞으로도 양국이 지속 협력해나가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한편 중국 관련해서 어떤 논의 이뤄졌고 공감대 형성됐는지 묻는 질문에 페인 장관은 "호주와 한국은 각각 다른 중국 정책을 갖고 있다"면서 "다른 나라 중국 정책에 대해 말하긴 어렵지만 호주 정부는 항상 국익을 최우선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호주는 미중 패권 갈등아래 미국 편에 확실하게 서면서 중국에 경제 보복을 당하는 등 중과의 관계가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