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컷오프 여론조사 첫날…野 주자들 '보수텃밭' 영남권 공략
상태바
1차 컷오프 여론조사 첫날…野 주자들 '보수텃밭' 영남권 공략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3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3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 민주광장에서 대구경북 재도약 5대 비전을 발표한 뒤 시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2021.9.1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국민의힘의 대권 주자들은 1차 예비경선(컷오프) 여론조사 첫날인 13일 일제히 영남권으로 향해 지지를 호소했다.

책임당원 절반가량이 부산·경남·울산(PK)과 대구·경북(TK)에 몰려있어 경선 초반 판세를 판가름 할 수 있는 만큼, 기선 제압을 위해 영남권 공략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야권의 '양강'으로 분류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은 대구·경북(TK)을 택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경북 안동시에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를 시작으로 안동 당원협의회, 안동 신시장, 국립 안동대학교, 경북 유교 문화회관 등을 찾았다.

윤 전 총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을 찾은 뒤 "대구경북 지역을 청정경제 산업정책의 통합과 기업들의 기술을 중계하는 허브 역할을 하는 대구경북경제과학연구소를 집권 즉시 설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작년부터 이 정권이 저를 쫓아내기 위해서 갖은 억지를 다 쓰고 했지만 국민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앞으로도) 많은 지지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골든 크로스'(지지율 역전)에 성공한 홍 의원은 대구를 찾아 '집토끼' 단속에 나섰다.

홍 의원은 대구 동성로에서 대구·경북 재도약 5대 비전을 발표하며 "공공재원 30조 원을 먼저 투입해 공항 도시를 건설하고, 공항과 연계한 반도체 등 첨단산업단지 조성의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일 발표되는 여론조사마다 (윤 전 총장을 앞서는) 골든크로스를 이루고 있으나 아직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밀리고 있다"며 "확장성 면에서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서 이젠 집토끼 마음을 돌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들 뒤를 추격하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대구 중구 서문시장, 대한노인회 대구연합회, 동구 방촌시장 등 대구 곳곳을 누볐다.

유 전 의원은 "대구경북 시도민들께서 (경선후보 중) 유일한 TK의 아들인 저를 서운함을 거두고 지지해주시면 분명 후보가 될 수 있다. 지금까지 서운했던 마음을 정권교체로 반드시 갚겠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각각 부산과 경남을 찾았다.

당 내 캐스팅보트 지역으로 꼽히는 부산·경남에서 중도층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최 전 원장은 이날 부산 진구 부전시장을 들러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찬을 한 뒤 부산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도 개최했다. 그는 부산을 홈 구장으로 하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유니폼을 입고 부전시장을 방문하기도 했다.

경남 진해 출신인 최 전 원장은 부산 UN기념공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부산의 가장 큰 현안인 2030월드 엑스포(EXPO)를 국가의 외교 통상을 비롯한 총역량을 집중해 성공적으로 개최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원 전 지사는 창원시에 있는 경남도당 당원 간담회를 열고, 진주로 이동해 진주 갑·을 당협을 방문, 소통 행보를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이틀간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한 책임당원(20%)과 일반국민(80%)을 대상으로 대선 경선 여론조사를 실시한다. 이를 합산해 오는 15일 8명의 본경선 진출자를 가리는 1차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지난 5월 전당대회가 열릴 당시 매월 당비를 납부하는 전국 책임당원의 수는 약 28만 명으로 추산됐다. 이 중 절반인 50%가량이 영남에 몰려 있는 것으로 집계된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3일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