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비 인상 170원 중 118원 CJ대한통운 몫…3자 회동하자"(종합)
상태바
"택배비 인상 170원 중 118원 CJ대한통운 몫…3자 회동하자"(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6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석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공동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인동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열린 택배 과로사방지비용으로 폭리 취하는 CJ대한통운 규탄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윤다정 기자 = 택배노동자의 분류작업 배제 등을 도출한 노사정의 사회적 합의 이후 택배사가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인동 참여연대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이 사회적 합의에 따라 택배노동자 처우개선을 위해 인상된 택배비에 대해 과도한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달 초 CJ대한통운과 대리점연합회의 2차 합의안에 따라 1건당 인상된 택배비 170원 가운데 사회적 합의 이행에 쓰이는 실제 금액은 분류인력 비용(38.3원), 산업재해·고용보험료 부담비용(13.6원)을 합한 51.9원이다.

앞서 사회적 합의기구가 택배비 인상요인으로 분류인력 비용에 150원, 산업재해·고용보험료 부담비용에 20원을 책정했던 것보다 적은 금액이다.

대책위는 "51.9원이 대리점에 지급되고 대다수인 118.1원은 CJ대한통운의 초과이윤으로 들어가는 사회적 합의 이행 방안"이라며 "CJ대한통운이 연간 약 1400억원의 폭리를 취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자료제공=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뉴스1

 

 


또 택배노동자의 분류작업 배제를 약속한 사회적 합의에도 불구하고 CJ대한통운의 작업 현장이 개선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CJ대한통운은 4300여명의 분류인력을 투입했다고 밝혔지만, 분류인력이 분류작업 시간보다 늦게 투입되거나 일찍 철수해 택배노동자들이 직접 분류작업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대책위가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426명(조합원 79명·비조합원 34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5.8%는 분류인력 투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분류인력이 투입됐으나 여전히 택배노동자가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는 응답은 81.7%에 달했다. 절반에 가까운 45.8%는 분류인력 투입 전후 일일 노동시간이 달라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택배사와 대리점, 노조의 3자 회동을 요구했다.

다만 CJ대한통운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1월과 4월 거래구조 개선 및 택배운임 현실화 과정에서 (택배비 인상으로 확보된 재원을) 택배업 종사자들의 작업환경 개선 및 소득향상, 첨단기술 도입과 서비스 향상을 위한 투자재원으로 사용될 예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CJ대한통운은 "목적에 따라 투자를 진행 중"이라며 "회사의 경영상황을 왜곡하고 현장 갈등을 조장하는 행위에 강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합의에 따라 내년 1월부터 택배기사들이 분류작업을 하지 않도록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