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인수 나선 이엘비앤티, 美 카디널원·파빌리온PE도 컨소시엄 동참
상태바
쌍용차 인수 나선 이엘비앤티, 美 카디널원·파빌리온PE도 컨소시엄 동참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16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의 한 쌍용자동차 영업소 앞을 시민이 지나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송상현 기자 =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회사 이엘비앤티는 카디널원, 파빌리온PE와 함께 쌍용자동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본입찰에 참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컨소시엄은 해외수출 시장 확보가 쌍용차 조기 정상화의 핵심이라는 판단 아래 '글로벌시장에서의 입지 강화'와 '전기차 등 미래시장 대응'을 위한 파트너로 구성했다.

이엘비앤티 컨소시엄 인수 성공 시 쌍용차는 '새로운 해외수출 네트워크', '전기차 관련 원천기술' 그리고 '안정적인 추가 투자재원'을 확보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엘비앤티는 중동 및 동남아 수출시장 확보 및 전기차 관련 핵심기술 보유를 강점으로 하고 있고, 카디널원은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 진출을 위한 역량 및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회사에서 경영정상화를 추진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미 구축해 놓은 해외판매망을 바탕으로 수출 물량을 확대해 자동차업 본질과 무관한 무리한 부동산개발이나 인위적 구조조정 없이 쌍용차를 조기 회생시킨다는 계획이다.

또 해외판매망을 활용한 조기 정상화 방안 외에도 보유 중인 전기차 제조 원천기술을 쌍용차로 이전해 미래시장 대응도 앞당길 계획이다.

자금력도 충분하다.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글로벌 투자자(유럽 투자회사)로부터 조달한 자금을 바탕으로 본입찰에 참여했으며, 파빌리온PE와 함께 인수 후 유상증자를 통한 안정적인 추가 자금 투입방안도 함께 제시했다.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에 직원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컨소시엄은 인수 첫해부터 조기 정상화에 나서 확보된 기술과 수익원을 쌍용차로 이전, 발생시킬 계획이다. 전기차와 기존 내연기관차에 대한 수출 확대를 통해 쌍용차를 글로벌 완성차 시장 내에서 새롭게 포지셔닝하기로 했다.

전기차 부문에서는 이엘비앤티의 중동 및 동남아시아 수출계약과 독자적인 전기차 핵심기술을 쌍용차로 이전한다. 쌍용차를 통해 반제품 및 완제품을 내년부터 수출하고, 수익을 쌍용차에 귀속할 예정이다. 이미 개발된 전기차 제품 설계 및 공정 기술과 배터리 제조 기술을 쌍용차에 이전해, 전기차 개발 기간 및 R&D 비용을 줄여 신제품 출시를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내연기관차 부문에서는 카디널원이 미국과 캐나다에 총 135개 판매채널을 확보하고 있어 북미시장 인증에 대한 해결 능력을 바탕으로 2023년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조기 수익 창출 방안으로 사우디 국제산업단지와 인도에 '전기차 반제품수출 및 생산기지 건설을 위한 신규사업부'도 신설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기존 쌍용차 인력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인수주체인 이엘비앤티가 가지고 있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파트너사인 카디널원의 자동차회사 경영정상화 경험도 강점이다.

이엘비앤티 김영일 회장은 쌍용차와 현대기아차그룹 연구소 총괄자격으로 각각 무쏘와 싼타페를 출시한 경험이 있다.

김영일 회장은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쌍용차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해외시장 확대 방안, 전기차 제조기술 및 인수자금 외 추가투자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자동차산업 본질에 충실해 쌍용차를 글로벌 완성차 회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디널원 듀크 헤일(Duke Hale) 회장은 30년 이상 북미시장에서 자동차 관련 사업에 종사했으며, 여러 자동차 회사 (ISUZU, Lotus, Starcraft 등)의 경영정상화를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듀크 헤일 회장은 "우리는 수출경쟁력 미흡이라는 쌍용차의 근본 문제를 해결하여 성장과 추가 고용을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컨소시엄"이라며 "다양한 자동차 회사에서의 경영정상화와 R&D 경험이 미래전기차 개발 능력과 합쳐진 가장 바람직한 조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