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곽상도 수사 착수…'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진위 가린다(종합)
상태바
檢, 곽상도 수사 착수…'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진위 가린다(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2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열린캠프가 곽상도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열린캠프 관계자들은 2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곽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냈다.

서울중앙지검은 사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해당 부서는 이 후보 측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유표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이 후보 측은 "곽 의원이 자신의 SNS에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해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취지의 글 올렸다"며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곽 의원은 자신의 SNS에 "화천대유의 대장동 개발 사업은 저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개발 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000억원을 가져가고, 이익 분배 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이들은 "많은 국민들이 화천대유를 '로또 대유'라 한다"면서 "곽상도 가족들이 획득한 50억원의 실체가 무엇인지 검찰이 명명백백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다만 곽 의원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에 대해 뇌물 혐의로 수사하라는 내용은 이번 고발장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 후보 측은 현재 뇌물 혐의에 대한 직무관련성이 밝혀지지 않아 드러난 사실에 대해서만 고발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한편 국민혁명당도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곽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를 뇌물 혐의로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