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김무성 입건…"사실관계 확인 중"
상태바
'가짜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김무성 입건…"사실관계 확인 중"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2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 2020.7.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김무성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이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43·구속 수감)로부터 고급 수입 렌터카를 제공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다만 김 전 의원을 상대로 입건 전 조사(내사)를 진행해 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 아니라 고발사건이 이첩되면서 김 전 의원의 신분이 변화하게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지난 24일 김 전 의원을 입건했다.

보수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김 전 의원을 이달 2일 청탁금지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대검찰청은 이 사건을 서울남부지검에 배당했으나 검찰은 이후 경찰청에 이 사건을 이첩했다. 경찰청은 서울경찰청에 내려보내 수사하게 했고 고발사건은 강력범죄수사대의 내사사건과 병합됐다.

김 전 의원이 지난해 김씨로부터 렌터카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은 계속해서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다.

김 전 의원 측이 김씨의 사기 피해자 중 한 명이기 때문에 양측 사이에는 복잡한 채권·채무관계가 얽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