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식 변호사,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제15대 이사장 취임
상태바
최운식 변호사,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제15대 이사장 취임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09.29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5대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최운식 이사장 약력

제15대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최운식 이사장(60, 사법연수원 22기)이 9월 29일(수) 김천혁신도시 내 공단 본부에서 진행한 취임식 참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업무에 나선다.

법무부는 제14대 신용도 이사장 임기가 만료됨에 따라 공모 및 후보자추천위원회 심의를 거쳐 9월 28일(화) 최운식 변호사를 임기 3년의 공단 제15대 이사장으로 임명했다.

최운식 이사장은 충남 금산 출신으로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서울지검 서부지청 검사로 임관해 △인천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검사 △법무연수원 교수 △청주지검 충주지청 지청장 △대검 중수부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장 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 제1부장검사 △대구지검 김천지청 지청장을 거쳐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대표변호사를 역임했다.

최 이사장은 검사 시절 소신을 바탕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수사를 해 법조계에서 뛰어난 평을 받았다. 대표 사례로 대검 중수부 저축은행비리 합수단장을 맡아 불법 수익 6500여억원 환수 및 정·관계 인사 137명을 기소하며 대형 수사의 성공적인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강단 있는 면모로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검사보 8인에 추천되기도 했다.

또 2020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청장 후보 추천 시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추천으로 1차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검사 및 변호사로 재직하며 공정한 법 집행으로 억울하거나 소외받는 사람을 만들지 않으려고 노력했던 인품이 법조계에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예다.

최운식 이사장은 정책 방향으로 △독자 법률 제정 △적극 행정을 통한 공단 구성원 및 보호 대상자 모두가 행복한 공단 △법무보호대상자의 사회적 인식 개선 △법무 보호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 △법무보호대상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서비스 제공을 제시했다.

최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범죄 없는 밝고 건전한 사회구현이라는 공단의 설립 목적 달성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단이 국민이 공감하고 신뢰하는 재범 방지 중추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직원 및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맡겨진 소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포부를 드러냈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개요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은 교정 기관 출소자, 보호 처분자를 대상으로 숙식 제공부터 직업 훈련, 취업 지원, 주거 지원과 사회성 향상 교육은 물론 출소자 가정의 회복과 치유, 자녀들의 학습 멘토링, 서비스별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출소자들의 사회 복귀와 관련된 법무 보호 복지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