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오징어게임' 시즌 2 기획해야 할 때"…'뉴스룸' 출격(종합)
상태바
이정재 "'오징어게임' 시즌 2 기획해야 할 때"…'뉴스룸' 출격(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0.05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뉴스룸'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이정재가 '뉴스룸'에 출연했다.

5일 오후에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전 세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배우 이정재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9회 분량의 드라마로 이정재는 극 중 기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정재는 전 세계적인 '오징어 게임 신드롬'에 대해 "캐릭터의 애환, 서사를 굉장히 세밀하게 잘 그려내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캐릭터들이 공감을 얻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 촬영에 대해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장면 중 하나다"라고 밝히며 이정재는 "이렇게까지 핥아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목숨이 달린 게임이니 죽어라 핥아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부연했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 속 인물 중 자신의 세계관과 닮아있는 사람으로, 기훈을 꼽아 시선을 모았다. "의롭지 못한 걸 보면 쉽게 넘어가지 못하는 성격"이라고. 더불어 그는 "게임장 안에서도 승부보다 같이 해나가려고 하는 모습들이 저하고 닮아있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정재는 극 중 기훈처럼 '벼랑 끝'과 같은 상황을 느낀 적이 있냐는 질문에 "많다고는 할 수 없지만, 큰일들이 있었다, 가정적으로는 경제적으로 어려웠을 때, 연기 매너리즘에 빠졌을 때"라고 털어놓았다.

이정재는 기훈이 망가진 역할이라는 생각을 촬영 당시에는 하지 않았다며 "아프신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는 절박한 연기를 하다 보니 망가져 보일 수 있는 부분도 있지만, 짠한 느낌을 받아 절박함이 자연스럽게 나온 것 같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더불어 '오징어 게임' 시나리오를 보고 확신이 왔다며 "인물 설정이 촘촘하고, 인물 간의 케미가 폭발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모두가 기대하는 시즌 2에 대해서는 "촬영 당시 분위기가 좋아 연기자들이 시즌 2 기획에 대해 끊임없이 물었다, 감독님은 그때마다 다 태워서 쓴 시나리오라 '시즌 2가 과연 가능할까요?'라고 말을 넘기셨다"라고 비화를 전했다. "지금은 기획을 하셔야 할 때가 아닌가"라고 웃으며 시즌 2에 제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시즌 2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은 없어 시즌 2가 제작되더라도 성기훈이 어떤 캐릭터로 나올지에 대한 것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마지막으로 이정재는 영화감독 데뷔작인 '헌트'를 촬영 중이라며 영화 '태양은 없다'로 인연을 맺은 배우 정우성과 동반 출연을 하게 됐다고 근황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