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치료' 확대…생활치료 가동률은 전국 48.3%·수도권 51.2%
상태바
'재택치료' 확대…생활치료 가동률은 전국 48.3%·수도권 51.2%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0.1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코로나19 방역현장 점검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재택치료 지원센터를 방문,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2021.10.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정부가 오는 11월 초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입원이 필요하지 않은 70세 미만 코로나19 무증상·경증 환자도 재택치료 대상자로 포함하는 등 전면 확대에 나선 가운데 전국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48.3%로 나타났다. 전국에 2만 4병상이 있는데 1만334명의 즉시 입소가 가능하다.


10일 보건복지부 코로나19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전국 생활치료센터는 총 90개소 2만4명 정원 가운데 9670명이 입소, 48.3%의 가동률로 나타났다. 1만334명의 추가 입소가 가능한 상태다.


이 중에서 수도권 내 생활치료센터는 중수본 운영 10개소와 지자체 운영 54개소가 있다. 중수본 운영 센터는 2955명의 정원에 1869명이 입소, 63.2%의 가동률로 기록됐고 지자체 운영 센터 1만937명 정원에 5599명이 입소해 51.2%의 가동률을 보였다. 각각 1086병상과 5338병상 여유가 있다.

전날 5시 기준으로 감염병전담병원은 총 9766병상을 확보하고 있는데, 가동률은 전국 46.1%로 4510병상 이용 가능하다. 수도권에 1521병상이 남아 있다. 확진자가 다수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현재 권역별로 병상을 함께 활용하고 있다.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를 위한 장비·인력 등을 완비하고 중수본 지정을 받은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총 1039병상을 확보하고 있는데, 전국 47.7%의 가동률로 543병상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에는 250병상이 남아 있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 가능성 높은 환자의 치료를 하는 준-중환자병상은 총 452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가동률은 전국 57%로 194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수도권 77병상이 남아 있다.

특히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기 위해 재택치료 대상범위를 확대한다. 70세 미만 무증상·경증 환자는 타인과 접촉 차단이 가능하면 본인 동의아래 재택치료를 받을 수 있다. 17개 시도가 자체적으로 추진 계획을 수립, 시행한 가운데 재택치료 대상자는 지난 8일 기준 3328명이다. 그중 수도권이 3231명으로 97.1%를 차지한다.

정부는 추가 병상 확보에도 나섰다. 현재 정부는 상급종합병원과 국립대 병원에 허가 병상 1.5%, 종합병원에는 1%, 300~700병상 종합병원은 허가 병상의 5% 병상 확보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중수본에 따르면 수도권은 95% 정도 충족이 됐고, 비수도권도 대부분 계획 제출이 완료됐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8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지금 수준에서는 위중증 병상은 5000명 정도 커버가 가능하다"며 "혹시라도 환자가 1만명까지 가게 되면 의료대응에 부담이 없도록 차분하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