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시아 가수 첫 美 'AMA' 대상 등 3관왕 "기적"…또 새 역사(종합)
상태바
방탄소년단, 아시아 가수 첫 美 'AMA' 대상 등 3관왕 "기적"…또 새 역사(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1.2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에서 대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 등 총 3관왕을 차지하며 다시금 새 역사를 썼다.

22일 오전 10시(미국시간 21일 오후 5시)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가 열렸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그래미 어워즈' 및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 대중음악계 3대 시상식 하나로 꼽힌다. 올해 호스트는 카디 비가 맡았고, 국내에서는 OTT인 왓챠가 단독 생중계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상'(Favorite Pop Duo or Group)과 '페이보릿 팝송상'(Favorite Pop Song)을 받은 데 이어 대상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부문상까지 품에 안았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후보에 올랐던 3개 부문 모두에서 수상하는 저력을 보였다.

특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아시아 가수가 대상을 수상한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라 시선을 더욱 집중시켰다.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로 호명된 뒤, 깜짝 놀란 표정을 지으며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 RM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렇게 훌륭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서게 돼 영광이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4년 전에 우리가 첫 무대에서 너무 떨리고 흥분됐다"며 "우리는 긴 여정을 거쳐 왔고 이 자리에서 이 상을 받게 될 거라곤 상상도 못했는데 아미 여러분들은 상상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모든 건 기적이고 당연하게 여기지 않겠다, 이 영광을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감격해했다.

슈가는 한국어로 "4년 전 AMA에서 미국 데뷔 무대를 처음 했는데,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받을지 몰랐고 다 아미 덕분이다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버터'(Butter)로 '페이보릿 팝송상'을 받은 뒤에는 "올해 '버터'가 큰 사랑을 받았다"라며 "어려운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줬다, 이 곡이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다가간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당연시하게 생각하지 않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상' 수상 후에도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진은 "아미들 덕분에 가능했다, 당신들이 우리들의 '유니버스'(우주)"라고 말했다. RM은 "이 상이 의미 있는 건 우리가 한국에서 온 정말 작은 밴드이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음악과 퍼포먼스(설정극)로 좋은 에너지와 메시지를 전하는 건데, 이것은 아미가 없으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사랑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시상식에서 콜드 플레이와 지난 9월 발매한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로 시상식 초반에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어두운 톤의 티셔츠와 청바지 등 캐주얼한 차림으로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콜드 플레이의 리더 크리스 마틴과 함께 노래를 열창했다. 여기에 '마이 유니버스'의 한글 가사를 부르고, 현장에 참석한 관객들을 바라보며 호흡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다른 팝가수들의 공연에 엄지를 올리며 호응하는 등 현장을 즐기는 모습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방탄소년단은 '버터' 단독 무대를 선보이며 이번 시상식의 엔딩까지 장식, 최고 대우를 받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본 시상식 전에는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레드카펫에 참석해 오랜만에 미국 현지 시상식에 참석한 소감을 전했다. RM은 "이 자리에 다시 오기까지 2년이 걸렸다, 그래서 되게 어색하다"라며 "이런 함성이나 마스크 없이 마주 보고 얘기하는 게, 그래서 의미가 크고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 후보에 올라서 더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또 "이 공기가 그리웠고, 지난 2년간 보지 못해서 얼마나 기대되고 긴장되는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전했다.

현지 팬들은 오랜만에 미국에 방문한 방탄소년단을 향해 열렬한 환호를 보냈다. 레드카펫에서 "BTS"를 연호한 것은 물론, 시상식 현장에서도 'BTS' 이름이 나오면 팬들이 환호성을 질러 미국 현지에서의 여전한 인기도 실감케 했다.

이번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전문가 투표 없이 오로지 대중 투표로만 진행됐으며 투표는 숏폼 SNS인 틱톡에서만 가능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번 수상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4년 연속 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앞서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상'를 처음 수상했다. 이어 '2019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같은 부문 트로피를 안아 한국 가수로는 처음 '2년 연속 수상'을 거머쥐었고, 더불어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상'과 '투어 오브 더 이어(Tour of the Year)'까지 후보에 오른 3개 부문을 모두 석권하며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때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상'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상'을 받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현지에 가지 못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까지 받으며 또 한 번 한국 및 세계 대중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방탄소년단은 이번엔 단독 콘서트를 통해 미국 현지팬들과 만난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현지시간으로 이달 27~28일과 12월1~2일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란 이름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고 2년 만에 대면 공연을 진행한다. 또 12월3일 LA에서 열리는 '2021 징글볼 투어' 무대에도 오른다.



다음은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주요 수상자(작) 명단.

Δ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방탄소년단
Δ신인상=올리비아 로드리고
Δ페이보릿 여성 라틴 아티스트=베키 지
Δ페이보릿 트렌딩 송=메간 디 스탤리온 '보디'
Δ페이보릿 팝 송=방탄소년단 '버터'
Δ페이보릿 힙합 송=카디 비 '업'
Δ페이보릿 팝 앨범=테일러 스위프트 '에버 모어'
Δ페이보릿 팝 듀오/그룹=방탄소년단
Δ페이보릿 록 아티스트=머신 건 켈리
Δ페이보릿 라틴 앨범=배드 버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