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선대위 안올듯…"본인 얘기만 하고 가" 尹에 강한 유감(종합)
상태바
김종인, 선대위 안올듯…"본인 얘기만 하고 가" 尹에 강한 유감(종합)
  • 디지털뉴스팀
  • 승인 2021.11.22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11.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손인해 기자,김유승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후보 측은 합류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는 '수락한 것과 마찬가지'라던 이전 발언과 비교할 때 상당히 후퇴한 입장이다. 윤 후보는 '김종인 없는 선대위' 출범도 염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밝힌 선대위 핵심 인선을 담은 안건을 상정했다.

기정사실화됐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임명을 빼놓고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이양수 선대위 대변인, 윤한홍 전략기획부총장, 박성민 조직부총장을 임명하는 안건이었다.

선대위 '원톱'으로 얘기가 끝났다고 알려졌던 김종인 전 위원장 안건을 처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윤 후보는 "하루이틀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최종 결심을 하면 그때 (최고위에) 안건을 올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우리 선대위의 총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상임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이준석 당대표가 맡기로 했다"고 공식화한 바 있다.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가 지연되면서 정치권에서는 주말을 기점으로 정리되는 듯했던 선대위 구성이 다시 안갯속으로 빠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전 위원장이 직을 거부할 것이라는 추측이 힘을 얻고 있는데, 다른 한쪽에선 윤 후보가 먼저 '김종인 없는 선대위'를 구성할 수도 있다고 내다본다.

당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이 측근에게 '윤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을 데리고 와 본인 이야기만 하고 갔다. 그리고 3金(김종인 김병준 김한길)이니 뭐니 한다'고 말했다"며 "김 전 위원장이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광화문 사무실을 찾은 정태근 전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구성 방안에 대해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시는 건 아닌 거 같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가) 금방 되지는 않을 것이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의 선대위 인선을 탐탁지 않아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전 위원장 측근들의 말을 종합하면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김한길 전 대표와 비서실장으로 거론되는 장제원 의원의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김병준 전 위원장에 대해서도 윤 후보와 셋이 만났을 때 선대위 활동에 있어서 화합하겠다는 김병준 전 위원장의 확답을 받은 정도의 진전만 있었다고 한다.

 

 

 

 

 

지난해 4월28일, 총선에서 패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심재철 대표권한대행이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기 위해 늦은 시간 김 원장의 서울 종로구 구기동 자택을 방문한 모습. 2020.4.2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 측근은 통화에서 "윤 후보가 김병준 전 위원장의 인선을 바라고 직접 데려와 김종인 전 위원장과 만났다"며 "후보가 그 정도 의지가 있는데 만족하지 않아도 어떻게 (정면으로) 거부할 수 있겠나"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양 측의 입장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은 '찬성한 적 없다'고, 윤 후보는 '그렇다고 김 전 위원장이 반대한 적도 없다'고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의 의견은 '강한 반대'의 뜻이라고 해석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윤 후보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안건을 밀어붙인 것이 김 전 위원장의 거부 결심을 굳히는 결정적 요소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저녁 측근을 통해 윤 후보에게 시간을 달라고 한 것으로 전해진다. 정치권에선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의 뜻을 존중했다면 김병준 인선안 처리도 기다렸어야 했다"며 "이를 무시하고 김병준 인선안을 처리했다는 것은 윤 후보도 김 전 위원장 배제 뜻을 간접적으로 확인시켜준 셈"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지난 19일 김종인 전 위원장을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차례 깊은 대화를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가, 이날에는 "김 전 위원장이 오시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윤 후보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발표한 이상 김종인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지 않을 가능성은 99.9%"라며 "김 전 위원장 성향상 '주고받기'란 딜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을 만났지만 관련한 여러 질문에 아무 답도 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