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 나서
상태바
대전 동구,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발굴 및 지원 나서
  • 박근형 취재국장
  • 승인 2021.11.22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 28일까지 복지위기가구 집중발굴 기간 운영
똑똑한 맞춤형 급여안내(복지멤버십) 서비스 적극 활용하여 사각지대 발굴
대전 동구 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 동구청)
대전 동구 청사 전경(사진제공=대전 동구청)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겪는 겨울철 복지위기가구를 발굴해 지원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이달 12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를 복지위기가구 집중 발굴기간으로 정하고 계절형 실업, 한파 등 겨울철 계절요인으로 인한 위기상황 발생 시 더 취약한 상태에 놓인 가구와 개인을 집중적으로 발굴한다.

구는 단전‧단수‧단가스, 전기료·각종 보험료 체납, 금융연체, 의료비 과다 지출 등 17개 기관, 34종의 취약계층 빅데이터 정보를 활용해 선제적으로 발굴‧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동 찾아가는 복지팀 중심으로 홀몸어르신 등 취약가구 상담과 가정방문, 현장조사를 강화하며 명예사회복지공무원(다가미),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동 단위 인적 안전망을 활용해 현장 중심의 위기가구 발굴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발굴한 위기가구를 동 행정복지센터 상담창구를 중심으로 위기 요인별 공적 지원을 우선하고 복지급여 신청 장벽이 있는 노인, 장애인 등 대상으로 공무원 직권신청 등 적극행정을 강화한다.

이와 더불어 맞춤형 급여 안내(복지멤버십)을 활용해 복지급여를 받으려는 개인 또는 가구의 연령과 가구 구성, 경제 상황을 기준으로 지원 가능한 급여를 미리 안내해 내가 받을 가능성이 있는 복지 서비스를 생애 중요한 순간마다 맞춤형으로 찾아서 안내해 주는 제도를 적극 활용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적극적인 위기가구 발굴을 통해 코로나19로 생활여건이 위협받는 위기가구의 생활안정 지원을 강화해 사회안전망 구축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우리 주변의 위기가구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